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널뛰는 관리비에 뿔난 입주민..."해결은 알아서 하세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1-18 05:02
앵커

'나 홀로 산다', '1인 가구 전성시대'라는 요즘 오피스텔이나 원룸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관리비 문제를 포함해 관리사무소와 분쟁이 생겨도 하소연할 곳이 마땅치 않아 분통이 터지는 입주민들이 적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광연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40대 조영철 씨는 10년 동안 오피스텔 생활을 하며 혼자 사는, 그러니까 1인 가구입니다.

그런데 지난 7월 이 오피스텔로 이사를 오고 나서 어이없는 일을 겪었습니다.

[조영철 / 오피스텔 세입자 : 10년을 살면서 이런 일이 없었거든요. 수도(요금)가 제가 놀라버렸죠. (25톤을 혼자 쓰셨네요?)]

한 달 동안 조씨가 사용한 수도요금이 무려 47,430원.

조 씨는 황당한 고지서를 보고 항의를 했고, 관리사무소로부터 귀를 의심할 만한 얘기를 듣게 됐습니다.

[조영철 / 오피스텔 세입자 : 앞으로 몇 개월 한 6개월이나 뭐 그동안은 전기하고 수도를 0으로 해 주고…]

관리사무소에 과도한 수도요금에 대해 항의를 했더니 당분간 요금을 면제해주겠다고 했다는 것이 조 씨의 주장.

하지만 관리사무소는 조 씨가 이사를 오고 나서 계량기가 고장이 난 걸 알았고 그래서 수도요금이 과도하게 부과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장 : 계량기가 망가졌는지 계량기가 엄청 돌아가는 거예요. 망가졌으면 뭐 25톤이 나가거나 기계가 하는 거니까 돌아갈 수가 있지.]

조 씨는 해당 구청과 시청에도 문의했지만 알아서 해결하라는 답변만 돌아왔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최근 조 씨와 같은 1인 가구가 늘고 있지만 오피스텔이나 원룸 등은 아파트와 달리 '공동 주택법' 적용을 받지 않아 분쟁이 속출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전문가들은 법 테두리 안에 있는 아파트도 문제가 적지 않은데 아예 법 규정 자체가 없는 오피스텔은 더욱 방치돼 있다고 지적합니다.

[최승관 / 변호사 : 기본적으로 룰이 없기 때문이죠. 국가가 나서서 오피스텔이나 상가 또 아파트형 공장, 이런 집합 건물의 관리가 잘 되고 있는지 점검을 해 둘 필요가 있고요.]

오늘 밤 9시 국민신문고에서는 오피스텔, 상가 등 집합 건물들의 관리비 운영 실태를 짚어보고 분쟁을 줄이기 위해 어떤 대책들이 필요한지 고민해봅니다.

YTN 이광연[ky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