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속보] "정유라 고3 출석일 17일 불과...졸업취소 검토"
    [속보] "정유라 고3 출석일 17일 불과...졸업취소 검토"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고3 당시 재학한 서울 청담고등학교에 실제로 출석한 날이 17일에 불과했지만, 출결과 성적은 부당하게 처리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오늘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감사 중간결과를 발표하고 정 씨에 대해 졸업 취소가 가능한지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교육청은 정 씨가 국내대회에 참가한다는 공문을 근거로 해외로 무단 출국하거나 학교장 승인 없이 대회에 참가하는 등 고교 3년 동안 최소 37일가량 출석 처리가 잘못됐고 특히 고3 당시 등교 날짜는 17일에 불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청담고가 정 씨가 대회에 참가한 날은 '창의적 체험 활동' 등으로 학교생활기록부를 허위기재 하거나 수업에 참여하지 않았는데도 수행평가 점수에 만점을 주고 교과 우수상을 수여하는 등 성적관리 규정을 위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최순실 씨가 교원에게 폭언과 압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교원에게 3차례에 걸쳐 금품을 건네려 했고 이 과정에서 한 교사가 금품 30만 원을 받았다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교육청은 정 씨의 성적과 수상내용을 원칙대로 수정하고 정 씨에 대해 졸업 취소가 가능한지 법률 검토를 하기로 했습니다.

    최아영 [cay24@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