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고 유발 과속방지턱..."전수조사한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12-04 04:42
앵커

높이가 과도하거나 도색이 불량한 과속방지턱 때문에 운전하다가 사고 나는 경우도 있는데요.

경기도가 내년 상반기까지 전수조사를 해서 부적합 방지턱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동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붕~ 차량을 하늘 위로 띄우는가 하면, 쿵! 땅에 닿는 충격으로 스파크까지.

안전은커녕 사고를 불러오는 비규격 과속방지턱!

YTN의 시사 프로그램 국민신문고는 어제, 이 부적합 방지턱 문제를 집중 조명했습니다.

골목길에 설치된 대다수 과속방지턱은 높이가 10cm를 넘거나 도색이 제대로 되지 않았고 안내 표지판과 안내 문구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특히 과속방지턱이 설치된 곳 대다수는 지자체가 관리하는 이면도로인데, 비규격 방지턱을 제재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었습니다.

양복완 경기도청 부지사는 국민신문고에 출연해 부적합 방지턱에 대해 내년 상반기까지 실태 조사를 해서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양복완, 경기도청 행정2부지사]
"내년 상반기까지 전수조사를 해볼 계획입니다. (그동안) 완화된 기준을 갖고 조사를 했다고 생각이 들어서 좀 더 엄격한 기준을 갖고 조사해서 개선책을 마련할 생각입니다."

또, 도로의 구멍 '포트홀'에 대해서도 지금까지는 육안으로 조사해왔지만 앞으로는 첨단 조사 장비를 활용하고, 포트홀을 지났을 때 스마트폰에 내장된 센서로 실시간 충격을 감지하는 사업을 내년 안에 시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한동오[hdo8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