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민은행 고객정보 유출 배상 판결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7-02-08 16:24
[앵커멘트]

고객 수 만 명의 개인 정보를 실수로 유출시킨 은행에게 법원이 배상 판결을 내렸습니다.

법원은 유출된 개인정보가 도용됐다면 큰 피해가 났을 수도 있다며 은행에 손해배상 책임을 물었습니다.

김석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국민은행 고객 박 모 씨 등 천 여 명이 '개인정보 유출로 입은 피해를 배상하라' 며 낸 소송에서 '국민은행은 고객들에게 모두 1억여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법원은 주민등록번호와 이름, 이메일 주소가 유출된 피해자 천 24명에게는 1인당 10만 원씩, 이메일 주소만 유출된 피해자 2명에게는 7만 원씩 배상하라고 결정했습니다.

재판부는 유출된 개인정보가 악용될 가능성이 컸고, 피해자들의 정신적 고통이 큰 만큼 국민은행은 정신적 피해에 대한 손해를 물어줄 책임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은행 측은 메일 서버 시스템이 과부하 때문에 순간적으로 느려져 첨부 파일이 붙어있는지 알 수 없었고, 기술적 결함때문에 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국민은행 측이 사고 발생 직후 개인정보가 담긴 이메일을 즉각 회수하는 등 피해 방지 조치를 취했고, 유출된 개인정보로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점을 고려해 배상액을 낮춘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3월 인터넷 복권 통장 가입 고객 3만 2천여 명에게 복권 구매 안내 메일을 보내면서 실수로 발송 대상 고객들의 명단을 첨부해 발송했습니다.

이 명단에는 고객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이메일 등 민감한 개인정보가 들어있었습니다.

은행 측은 사고 발생 직후 이메일 전송을 중단시켰지만 결국 3천여 명에게 메일이 발송됐습니다.

피해자 천 여 명은 2차례에 걸쳐 국민은행을 상대로 한 사람에 3백만 원씩, 30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고, 오늘 배상판결이 나왔습니다.

피해자 측 변호인은 '이번에 소송을 내지 않은 피해자들, 3백여 명도 현재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고 밝혔습니다.

YTN 김석순[soon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