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2분기 GDP 0.6% 성장 그쳐...연 2.9% 달성 빨간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4 14:00
앵커

지난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GDP가 전기 대비 0.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설비투자 감소도 컸지만 건설투자와 수출, 수입 등이 동반 부진했습니다.

경제부 연결합니다. 강태욱 기자!

2분기 GDP 성장률, 7월에 발표된 속보치는 0.7% 성장이었는데 더 떨어졌죠?

기자

속보치에 반영되지 못했던 2분기 마지막 달, 즉 6월 실적이 들어간 GDP 성장률 잠정치가 발표됐는데요.

7월에 발표된 속보치 0.7%보다 0.1%p 더 하락해 0.6% 성장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1분기 1.0%보다 0.4%p 하락한 것인데요, 액수로는 398조 원가량입니다.

가장 나빴던 건 설비투자로 5.7%나 감소해서 2016년 1분기 이후 9분기 만에 최저치가 됐습니다.

하지만 설비투자는 예상한 상황보다는 괜찮게 나온 편입니다.

성장률이 떨어진 건 건설투자와 수출, 수입 등이 예상보다 훨씬 부진해서입니다.

건설투자는 1분기 1.8% 성장했지만 2분기는 2.1% 감소, 마이너스로 돌아섰는데요.

사회간접자본 투자 축소 등의 여파로 주거용 건물 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줄었습니다.

2분기 성장률이 주춤하면서, 올해 연간 성장률 전망치인 2.9% 달성에도 경고등이 켜졌습니다.

소비도 줄었습니다.

민간소비와 정부 소비 성장률이 각각 1년 반과 13분기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수출은 반도체 등이 늘어 0.4% 증가했지만, 수입은 설비투자와 관련된 기계류와 운송장비 등이 3%씩 감소해 2011년 3분기 이후, 거의 7년 만에 최저치를 찍었습니다.

여기에 유가 상승으로 교역 조건까지 악화하면서 실질국민총소득, GNI는 1분기보다 1.0% 감소했습니다.

지금까지 한국은행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