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추석 앞두고 농산물 가격 급등...시금치 128%↑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4 11:44
앵커

최장 기록을 세운 무더위 여파로 고춧가루와 시금치, 수박 등 일부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올랐습니다.

전기료 누진제가 완화되면서 전반적인 물가는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는 모습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고한석 기자!

추석을 앞두고 농산물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요?

기자

지난달 기록적인 무더위로 수확량이 줄면서 일부 농산물 가격이 크게 뛰었습니다.

1년 전과 비교한 가격은 쌀 33%, 고춧가루 44%, 수박 31% 올랐습니다.

복숭아와 무, 시금치 값도 20% 이상 급등했습니다.

8월 농산물 가격을 한 달 전인 7월과 비교하면 가격 상승 폭은 더 커서, 시금치가 128% 급등했고, 배추는 71%, 무는 57%나 올랐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정부가 비축 물량을 풀고 있지만, 최근 폭우 여파로 일부 농산물 가격은 당분간 불안한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국제 유가 상승 탓에 1년 전보다 휘발유 값이 11%, 경유가 13% 상승하면서 소비자 부담이 늘었습니다.

그러나 전반적인 물가 수준은 그렇게 높지 않은 모습입니다.

지난달 소비자 물가 지수는 1년 전보다 1.4% 상승해, 11개월째 1%대 상승 폭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의 물가 안정 목표치인 2%를 밑돌아 안정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최근 전기료 누진제 완화 조치가 전체 물가를 0.28% 포인트 내리는 효과를 낸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지금까지 기획재정부에서 YTN 고한석[hsgo@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