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규모 부실 진료 논란 '투명 치과' 제재 요청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2 22:33
공정거래위원회가 투명한 치아 교정기를 사용한다고 광고해 고객 수만 명을 끌어들인 뒤, 진료에 큰 차질을 빚고 있는 '투명 치과'에 대한 제재에 나섰습니다.

공정위는 '투명 치과'가 고액의 치아 교정비를 신용카드 할부로 받으면서, 계약서에 서비스 내용과 소비자 권리 등을 명시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담당 지방자치단체에 과태료 부과 대상임을 통보했습니다.

이와 함께 신용카드가 소비자 '항변권'을 수용함에 따라, 치아 교정 서비스를 받지 못했다면 남아 있는 치아 할부 대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할부거래에서 '항변권'은 계약한 서비스나 물품을 제대로 받지 못할 경우, 신용카드사에 할부 대금 납부 중단을 요구할 수 있는 소비자 권리입니다.

'투명 치과'는 서울 강남에 있는 대형 치아 교정 전문병원으로, 최근 부실 진료 논란이 일면서 돈만 내고 교정을 못 받은 피해자가 만2천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