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날개 잃은 코스피, 1차 지지선은 2,300
    날개 잃은 코스피, 1차 지지선은 2,3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상반기 쉼 없이 달려온 코스피가 차익 시현 움직임에 북한 변수까지 더해지면서 한 주에만 80포인트 가까이 주저앉았습니다.

    특히 사흘 동안 1조 원가량 순매도가 이뤄지는 등 외국인의 자금이탈이 이뤄졌는데 1차 지지선인 2,300을 버틸 수 있을지가 관건입니다.

    강태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 주가 차트입니다.

    지난달 20일 사상 최고가 이후로 내리막길입니다.

    최근 4거래일 동안에만 17만 원가량 빠졌습니다.

    이를 반영한 코스피도 한 주 동안 79포인트, 3.34%나 주저앉았습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상반기 랠리를 이끈 IT 업종에서 차익 시현이 지난달 말부터 이뤄지기 시작한 탓입니다.

    여기에 이번 달 들어 미국과 북한 간 위기감이 직격탄 역할을 했습니다.

    특히 외국인은 11일에만 6천여억 원 순매도하는 등 사흘 동안 1조 원 이상 팔아치웠습니다.

    [송승현 / 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 : 특히 외국인의 경우 올 상반기에만 10조 원의 순매수세를 보이면서 코스피의 역사적 고점을 경신하는 데 일조했는데요. 이러한 외국인의 이탈은 지수에 부담을 주면서 하락 폭을 확대하는 데 큰 작용을 했습니다.]

    이 때문에 코스피의 최근 하락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먼저, 2,200까지 주저앉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인 경기 회복 속도가 기대보다 더딘 데다 정부의 세법 개정안과 부동산 대책, 기업 실적 둔화 우려 등의 악재가 복합적으로 맞물렸다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대체적으로 2,300이 지지선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지정학적 위험 요인은 시장에서 오래 영향력을 발휘하기 힘들며 최근의 단기 조정이 거의 마무리 시점에 이르렀다는 분석입니다.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