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경제
    미래의 유통매장은 어떤 모습?

    VOD

    [앵커멘트]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유통 올림픽으로 불리는 '아태 소매업자 대회'가 서울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특히 이 자리에는 미래의 유통 매장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유통 신기술이 전시돼 관심을 끕니다.

    김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입던 옷 그대로 탈의실에 들어서면 3D 스캐너가 모든 신체 사이즈를 파악합니다.

    이를 토대로 같은 체형의 아바타에 이 옷 저 옷 골라 입혀도 보고 어울리는 액세서리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전자태그와 신체 스캔 기술을 이용한 이 '지능형 탈의실'은 전시장을 찾은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가장 인기를 끌었습니다.

    [인터뷰:애들린 청, 말레이시아 소매업자]
    "매우 유용할 것 같아요. 우리가 치수를 매일 못 재는데 이걸 이용하면 아주 빨리 잴 수 있을테니까요."

    전단을 나눠주는 쇼핑 도우미 로봇.

    물건을 카트에 담기만 하면 원산지는 물론 재고와 가격까지 바로 알려주는 '똑똑한 카트'.

    고객을 찾아가는 홈쇼핑의 쇼핑버스와 우리나라 최초의 이동형 편의점 등 국내외 172개 유통업체의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입니다.

    [인터뷰:이철우, 롯데쇼핑 대표이사]
    "미래 우리의 유통은 어떻게 가야하고 어떤 것들이 고객, 소비자에게 보다 더 밀착되고 더 편하고 좋은 공간을 만들 수 있을지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이처럼 '아·태 소매업자 대회'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유통 관련 주요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유통업의 오늘과 미래를 조망해보는 자리입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이 대회를 여는 것은 1985년 2회 대회 이후 24년만입니다.

    [인터뷰:손경식, 대한상의 회장]
    "우리나라 유통산업의 이미지를 세계 역내 여러 지역의 유통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습니다. 그래야 우리가 해외 진출에 많은 협력을 얻을 수 있고..."

    '유통, 생활과 경제의 미래 창조'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이번 주말까지 계속됩니다.

    YTN 김지영입니다.
    이벤트 응모작
    전체보기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단독] "수시로…" 성완종 구체적 횡령 정황 포착

    [단독] "수시로…" 성완종 구체적 횡령 정황 포착
    [앵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검찰 수사 범위에 포함되지 않은 2008년 이전에도 회삿돈을 수시로 빼돌렸다는 당시 재무 책임자의 증언이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횡령 자금 규모가 커지는 것은 물론, 검찰 수사가 당시 여야 정치권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전 모 씨는 지난 2002년부터 2008년까지 경남기업 최고 재무...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