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바른미래, 정상회담 동반 방북에 부정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7 17:07
자유한국당이 오는 18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당은 북한의 핵 폐기를 포함한 비핵화에 실질적인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국회가 곁가지로 남북정상회담 수행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판단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정상회담에 야당 의원들이 단순히 들러리만 서게 된다면 국익을 위해서도, 앞으로 남북관계를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당내 의견을 수렴해 조만간 방침을 정하겠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