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오늘 아침 NSC 상임위 개최..."중대한 상황 변화 아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7 03:00
앵커

청와대는 어제 새벽 이뤄진 북한의 고위급 회담 연기 통보가 남북 대화 국면의 중대한 상황 변화는 아니라는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오늘 아침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이 문제를 논의합니다.

신호 기자입니다.

기자

새벽에 이뤄진 북측의 일방 통지에 청와대 국가안보실도 긴박하게 움직였습니다.

통일과 외교, 국방 등 관련 부처와 긴밀하게 통화하며 북한의 진의 파악에 나섰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아침 기상 직후 보고를 받았습니다.

북한이 문제 삼은 맥스 선더 훈련에서 빌미가 될만한 군사적 훈련 상황은 없었던 것으로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이 민감한 반응을 보여 온 B-52 전략폭격기도 이번 훈련에는 참가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미 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미국을 상대로 샅바싸움을 시작한 것으로 보는 해석도 있습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 부상이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의 비핵화 강경 발언을 비판하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북·미 협상을 주도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에 대한 비판은 없다는 점에서 판 자체를 깨려는 의도는 아니라는 분석입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같은 그림을 그리기 위한 지난한 과정이며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고 본다면서, 다가오는 북·미 정상회담이나 비핵화에 중대한 상황 변화가 생긴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아침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취소 통지 등 대북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합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하고 외교·통일·국방부 장관과 국가정보원장,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참석합니다.

청와대는 남북 핫라인 통화를 지금 갖는 것도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는 입장입니다.

고위급회담 연기 의미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하며 신중하게 대처하고 있습니다.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