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북핵 해법 공방..."결국은 대화" vs "전술핵 불가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12 22:51
앵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는 북핵 해법을 둘러싸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습니다.

여당은 대북 제재와 압박이 필요하지만, 최종적으로는 대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한 반면, 야당, 특히 자유한국당은 실효성 있는 조치로 전술핵을 재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핵과 미사일 도발을 거듭하는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이 필요하다면서도,

최종 목적지는 대화와 협상이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박병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초강력 압박이 필요한 것이고요, 그 압박은 대화를 위한 마중물적, 단기적 성격이어야 합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북한과의 협상으로 북핵을 폐기할 수 있는 단계는 이미 지났다며 미군의 전술핵 재배치 필요성을 거듭 주장했습니다.

[윤영석 / 자유한국당 의원 : 결국은 전술핵을 김정은 코앞에 배치해야 적극적인 응징이 가능하고, 김정은의 도발을 막을 수 있습니다. 이걸 인정해야 합니다.]

야당은 또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 진용의 엇박자는 물론, 이른바 코리아 패싱 논란을 지적하며 공세의 고삐를 죄었습니다.

[박주선 / 국민의당 의원 : 우리의 문제에 대해 우리 혼자 힘으로 스스로 할 수 없다, 그러면 손 놓고 팔짱 끼고 있는 거냐, 이런 불안이 국민 사이에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박근혜 정부 시절 이뤄진 위안부 합의가 졸속으로 진행됐다며 합의 과정을 규명해야 한다고 역공에 나섰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뜻을 재확인하면서 외교부 차원에서 진상을 확인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 합의의 경과나 내용이 국민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결과이고, 외교부 장관 직속으로 특별팀을 만들어 꼼꼼히 점검하고 있습니다.]

또, 한미 자유무역협정, FTA 개정 협상과 관련해서도 다른 목소리를 내는 등 온종일 여야의 신경전이 이어졌습니다.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