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국민의당 4인방 "내가 위기 타개할 적임자"
    국민의당 4인방 "내가 위기 타개할 적임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는 27일 국민의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 대표에 출마한 4명이 처음으로 한자리에서 연설했습니다.

    안철수, 천정배, 정동영, 이언주 후보 모두 자신이 국민의당 위기를 타개할 적임자라고 말했지만, 각자가 꼽는 '위기의 이유'는 제각각이었습니다.

    보도에 양시창 기자입니다.

    기자

    안철수 전 대표는 달라진 헤어스타일로 가장 먼저 연단에 섰습니다.

    당 지지율이 지금처럼 5% 이하로 머무르면 지방선거는 해보나 마나 라며 3년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로서 지방선거를 치렀던 경험을 내세웠습니다.

    자신의 출마를 지지했던 이언주 의원이 함께 당 대표로 출마한 데 대해서도 선거에 역동성이 생겼다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전 대표 : 훨씬 더 역동적으로 이번 당 대표 선거가 진행될 거 같아서 기대됩니다. 당원 여러분께서 종합적으로 평가할 좋은 기회 같습니다.]

    이 의원은 국민의당이 위기에 처할 동안 선배들은 뭘 했냐며 자신이 새 인물임을 강조했습니다.

    자신은 제3의 길을 따라 민주당에서 사선을 넘어왔다며, 스스로를 메르켈에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이언주 / 국민의당 의원 : 사민당에 밀려서 거의 소멸 위기에 있었는데 동독 출신의 메르켈이 그 당시에 저하고 똑같은 46세였습니다. 그 메르켈이 기민당을 살리고….]

    정동영 의원은 자신이 당 대표가 되면 당원 주권주의 정당을 만들겠다고 주장했습니다.

    안 전 대표가 이미 출마한 만큼 심판이든 지지든 당원 판단에 따르겠다고 말하면서 호남을 대표하는 후보를 자처했습니다.

    [정동영 / 국민의당 의원 : 호남은 지역을 넘어서서 가치예요. 호남이 상징하는 가치와 정신은 아직 미완성입니다. 국민의당이 그 가치 실현의 최선봉에 서고….]

    천정배 전 대표는 안 전 대표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국민의당 위기의 본질은 패배와 조작, 불통이라며 국민의당에는 지금 책임, 소통, 헌신이 필요하다고 역설했습니다.

    [천정배 / 국민의당 전 대표 : 우리 국민의당이 처한 위기의 본질이 뭡니까. 패배, 조작, 불통으로 인한 국민의 신뢰 상실입니다.]

    안철수, 이언주 후보 출마 과정에서의 잡음과는 달리 네 사람의 첫 만남은 순조로웠습니다.

    8.27 전당대회까지 앞으로 2주, 후보자들은 내일 TV토론으로 다시 격돌합니다.

    YTN 양시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