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꼭꼭 숨은 김정남 암살 배후...국경 통제 강화
    꼭꼭 숨은 김정남 암살 배후...국경 통제 강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김정남 피살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남성에 대한 수사가 제자리걸음 상태입니다.

    이미 말레이시아를 벗어났을 가능성도 제기되는데요, 일단 말레이시아 당국은 국경 통제를 강화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과 김정남 유족 둘 다 시신 인도를 요구하면서, 시신이 어디로 가게 될지가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정남 피살을 직접 실행한 여성 두 명을 체포한 말레이시아 경찰.

    하지만 사건을 배후조종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성 용의자 4명은 여전히 오리무중입니다.

    이 가운데 북한 정찰총국 소속이 포함됐다거나, 단순한 청부업자에 불과하다는 언론보도가 있지만 수사당국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남성들 모두 이미 말레이시아를 떠났을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국경 통제도 대폭 강화됐습니다.

    [말레이시아 공항 관계자 : (출국할 때 보안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까?) 불안하면 항공사와 이야기하세요. 출국 때 큰 문제는 없을 겁니다.]

    김정남의 시신을 둘러싼 북한 당국과 유족의 신경전도 시작됐습니다.

    북한 당국과 유족 양측이 모두 시신 인도를 요청하고 나섰기 때문입니다.

    이르면 오늘 김정남의 부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인 말레이시아 경찰은, 시신 인도를 위해 신원 확인이 필요하다며 일단 유족 측에 DNA를 보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부검 결과가 이번 피살 사건의 최대 분수령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김정남 시신의 향방도 새로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