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김정남 시신 처리 난제...외교전 가열
    김정남 시신 처리 난제...외교전 가열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 13일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된 김정남 시신에 대한 부검 결과가 곧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신 처리를 둘러싼 각국 외교전이 가열하고 있습니다.

    말레이시아는 남과 북 모두와 외교관계를 갖고 있는 중립적 국가여서 이번 사건 대응에 진땀을 빼는 모습입니다.

    왕선택 통일외교 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정남 피살 사건은 발생 국가인 말레이시아에 외교적으로 민감한 도전 과제가 되고 있습니다.

    북한과 주권 존중 문제로 마찰을 빚을 수 있고, 한국 정부와 언론의 관심도 높기 때문입니다.

    북한과 말레이시아는 사건 발생 첫날부터 충돌했습니다.

    김정남의 부검을 집행하기도 전에 북한이 시신 인도를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사망원인이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서 시신을 넘길 경우 주권 포기라는 부담을 질 수밖에 없는 말레이시아는 결국 시신 부검을 강행하면서도, 시신을 인도하겠다는 원칙을 밝혀 북한 입장도 배려했습니다.

    김정남 암살이 북한과 말레이시아, 그리고 용의자가 속한 국가들의 문제인 만큼 우리 정부는 공식적으로 개입할 여지가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김정은 체제의 잔혹성이 드러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이번 사건이 종결되기 전까지 시신을 인도하지 않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밝히며, 말레이시아에 상당한 압박을 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말레이시아는 시신 인도 시기와 방법에서 변화를 주면서 적절한 균형을 시도할 것으로 보입니다.

    주권 행사와 외교적 파장을 고려하면서 사건 해결에 나서야 하는 말레이시아의 고민도 커지고, 동시에 남과 북의 외교전도 가열되고 있습니다.

    YTN 왕선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