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김광수 의원 오늘 경찰 조사..."억울함 풀겠다"
    김광수 의원 오늘 경찰 조사..."억울함 풀겠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 5일 새벽 50대 여성과의 폭행 시비에 휘말린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이 YTN과의 인터뷰에서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 경찰 조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부적절한 일에 휘말린 점은 죄송하다고 전했습니다.

    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5일 새벽, 50대 여성과의 폭행 시비에 휘말린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

    김 의원은 당일 미국으로 출국했고, 이와 관련한 부정적인 소문이 무성했습니다.

    김 의원은 YTN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오해가 있다며 억울함을 나타냈습니다.

    선거를 도왔던 한 여성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다는 전화를 걸어와 집을 찾았고,

    자해 시도를 막으려는 과정에서 소란이 있었다는 겁니다.

    [김광수 / 국민의당 국회의원 : 자해하려는 상황이어서 급작스럽게 말리는 과정에서 제가 손가락에 상처를 입었고 제가 여성을 폭행하거나 그런 사실은 전혀 없습니다.]

    주민 신고로 경찰이 출동해 지구대에 잠시 연행된 것은 맞지만 조사는 받지 않았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예정대로 미국으로 떠난 것이라며 사건을 숨기려고 출국했다는 일부 보도는 잘못됐다고 전했습니다.

    [김광수 / 국민의당 국회의원 : 미국 비자가 하루아침에 나와서 갑자기 비행기 표가 구해지는 것도 아니고 원래 예정된 일정이었어요. 오래전부터 계획된 일정이었고….]

    김 의원은 이 여성이 내연녀가 아니라는 사실도 분명히 했습니다.

    또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해 자신의 억울함과 오해를 풀겠다고 전했습니다.

    [김광수 / 국민의당 국회의원 : 사건의 실체적인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경찰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해서 한 점 의혹이 없이 풀 생각이고요.]

    김 의원은 오늘 오전 11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며 이후 일정 기간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