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적쇄신으로 닻올린 검찰개혁...장관·총장도 파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20 05:06
앵커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을 계기로 검찰 개혁은 인적 쇄신을 통해 이미 본궤도에 오른 모습입니다.

이렇다 보니, 공석인 법무부 장관과 검찰 총장 인선도 파격적으로 이뤄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승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공백 상태에서 파격 임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윤석열 /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 갑자기 이렇게 벅찬 직책을 맡게 돼서 어떻게 할지 깊이 고민을 좀 해보겠습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검찰의 대표적 특수통인 윤 지검장은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수사하다 정권의 눈 밖에나 줄곧 한직을 떠돌았습니다.

그러다, 국정농단 사건 수사팀장으로 발탁돼 수사력을 인정받았고,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파격 인선 됐습니다.

고검장급인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를 지검장급으로 낮추고 차장 검사급이던 윤 검사를 승진 임명해 사실상 인적 쇄신을 통한 검찰 개혁의 닻을 올렸다는 분석입니다.

[송기호 / 변호사 : 이 자리가 바탕이 돼서 장기적인 검찰의 지휘부를 구성할 수 있는 점이기 때문에 개혁적인 검찰 인사의 출발이라고 생각합니다.]

서울지검장이 파격 임명되면서 누가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으로 인선 될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장관과 총장 인선은 일단 신임 총리 인선이 마무리된 뒤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는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총리 인준안 표결이 예정된 만큼 법무부 장관 인선은 이르면 6월 중순쯤, 검찰 총장 인선은 7월 초쯤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특히, 비 법조인 출신인 민정수석과 검찰개혁의 손발을 맞출 법무부 장관이 누가 될지, 검찰 개혁 과정에서 예상되는 검찰 내부의 반발을 최소화하고 완충지대 역할을 할 검찰 총장이 누가 될지에 따라 검찰 개혁의 방향성을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전 정권에서 탄압을 받았던 특수통 검사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전격 인선 되면서, 새 정부의 화두인 검찰 개혁은 내부 인적 쇄신을 통해 이미 본궤도에 올라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승현[hyu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