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계 혐오범죄 대응 요령은?

2021년 06월 21일 오후 09시 33분
해외안전여행정보 YTN world
[앵커]
코로나19 이후 동양인을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과 증오 범죄 행위가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지난 3월 애틀랜타 총격 사건으로 한인 여성 등이 숨지는 등 아시안 혐오 범죄는 폭언, 폭행 수준을 넘어 사망사고로까지 이어지는 실정입니다.

아시아인을 겨냥한 혐오 범죄, 코로나 이후 더욱 빈발하고 있죠?

[사무관]
네, 미국의 한 대학 연구에 따르면 팬데믹 이후 미국 내에서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가 149% 증가했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미국뿐 아닌 세계 각지에서 이런 범죄가 잇따르고 있는데요.

증오범죄는 폭행, 욕설이나 기물 파손, 사이버 공격, 서비스 거부 등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나고 발생 장소도 공원이나 길거리뿐 아니라 학교나 직장 등 다양합니다.

무방비 상태로 공격을 당하는 피해자가 늘면서 부상은 물론 정신적 충격으로 후유증도 심각한 상황입니다.

[앵커]
혐오범죄 특성상 불시에 범죄를 저지르고 도주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