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유행…유럽 '여행규제' 강화

2020년 08월 03일 오후 08시 42분
해외안전여행정보 YTN world
[앵커]
세계보건기구 WHO는 현재 코로나19 상황을 최악의 세계보건 비상사태로 보고 전 세계에 심각성을 경고했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계절을 타지 않고 전파된다며 사람 간 밀접 접촉을 더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본격적인 휴가철에 접어들면서 바이러스 전파도 다시 재확산세를 탄 상황입니다.

유럽이 다시 비상상황이라고요?

[사무관]
휴가철을 맞아 여행객이 급증하면서 피서지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유럽 각국이 여행을 규제하는 방침으로 돌아서고 있는데요.

확산세가 줄지 않은 국가와의 국경을 다시 통제하고 진단검사와 입국 검역을 강화하는 나라나 하나둘 늘고 있습니다.

우리 국민의 유럽여행이 가능해졌지만 현재 유럽 코로나19 재유행이 추세가 나타나고 잇는 만큼 필수 방문이 아니면 되도록 유럽 방문은 취소하거나 연기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코로나19 재유행은 방역 모범국도 피해갈 수 없었다고요?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