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장기화…아시아계 혐오 범죄 주의

2020년 07월 20일 오후 08시 40분
해외안전여행정보 YTN world
[앵커]
코로나19 최초 발병지가 아시아였다는 이유만으로 아시아계 외국인에 대한 혐오범죄가 세계 각지에서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경제악화와 사회불안이 혐오범죄를 더욱 부추기고 있는데요.

최근까지도 우리 국민의 피해가 이어졌죠?

[사무관]
코로나19와 관련한 우리 국민 대상 혐오범죄 피해 사례가 현재까지 우리 공관에 30건 이상 접수되었는데요,

국가별로 보면 독일, 미국, 호주, 영국, 네덜란드 등 다양한 국가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우리 공관에 신고되었거나 현지 언론에 보도된 경우만 집계한 것이기 때문에, 실제 피해 사례는 더 많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아시아인이라는 이유로 시비를 걸어올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사무관]
상대방의 행위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피해가 커진 사례가 다수 확인되는 만큼, 되도록 직접적인 대응은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와 관련해 모욕적인 발언이나 자극적 행동으로 접근하는 사람이 언쟁으로 끝나지 않고 폭력을 휘두르거나 흉기를 가지고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접촉을 가급적 피하는 편이 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