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자 입국 허용 외 목적 '입국 거부'

2020년 06월 29일 오후 08시 36분
해외안전여행정보 YTN world
[앵커]
코로나19확산에 따라 주한 미국대사관은 지난 3월 중순부터 비자발급 업무를 중단한 상태입니다.

새로 유학이나 취업 등의 목적으로 비자를 발급받아 미국에 입국하는 것이 어렵다 보니 최근 무비자프로그램을 이용해 입국하려다 입국이 거부되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무비자 허용 범위를 벗어난 다른 목적으로 입국하려다 적발됐기 때문인데요.

전자여행허가제(ESTA) 신청서에 명시한 목적이 아닌 경우에는 입국이 거부될 수도 있다고요??

[사무관]
네 그렇습니다.

전자여행허가제는 관광이나 사업적 용무, 환승 목적으로 90일간 무비자로 미국에 입국할 수 있는 비자 면제 프로그램인데요.

그런데 최근 전자여행허가제를 이용해 취업을 시도하다 입국이 거부 되는 일이 자주 발생하고 있습니다.

관광이나 사업상 업무, 환승이 아니면 반드시 입국 목적에 맞는 비자를 발급받아야 하는데요.

비자 면제 프로그램에서 허용하는 목적이 아니면 입국 거부된다는 점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앵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