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라성' 같은 대감독들을 제치고 기생충이 상을 타다

2020년 04월 01일 오전 02시 36분
쏙쏙 뉴스말 돋보기 YTN world
■ 방송 : YTN, YTN WORLD, YTN KOREAN
■ 진행 : 개그맨 김경식

얼마 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4관왕에 오르며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죠.

언론에서 "기생충이 기라성처럼 반짝이는 대감독들을 제치고 작품상으로 호명됐다" 이런 기사들이 쏟아졌습니다.

'기라성 같은 배우들~', '기라성 같은 선배들'과 같은 표현을 많이 쓰는데요.

기라성이 무슨 뜻인지 아시나요?

# 한자로 '비단 기', '벌이다 라', '별 성'. 풀이하면 비단에 수놓아진 별들?

신분이 높거나 권력, 명예가 있는 사람들이 모여 있는 모습이 마치 별들이 모여 있는 것과 같다고 비유한 데서 온 표현이죠.

그런데 사실 기라성은 우리말이 아닙니다.

일본어로 반짝반짝이라는 표현을 '키라키라'라고 하거든요.

여기서 '별'을 뜻하는 '호시'를 붙여서 '키라보시'가 한국식으로 '기라성'이 된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