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시국, '인술'로 사람 돌보는 한인 의료인

2021년 05월 16일 오전 02시 51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변이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코로나의 기세가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는 브라질.

날로 늘어나는 환자들로 병원은 눈코 뜰 새 없이 바쁩니다.

중환자실 책임자 강용환 씨 역시 일주일에 하루도 제대로 쉬기 어렵습니다.

[강용환 / 의사 : 작년보다는 (확진 환자가) 200% 늘었다고 얘기해야죠. 200% 이상 더 늘었어요. 자리가 다른 병원으로 옮길만한 자리도 없고, 중환자실은 더 말할 것도 없고 환자가 매우 많은 상태예요.]

소아마비로 다리가 불편한 용환 씨.

방역복을 입는 데도 한참이 걸립니다.

하지만 의료 시설이 부족한 지방 소도시에서 한 명의 환자라도 더 보기 위해 걸음을 재촉합니다.

[다니엘리 밀라니 / 동료 의료진 : 우리는 저분을 우리의 스승이라고 불러요. 이곳 최고의 외과 의사죠. 여기 이 도시에서는 누구나 저분을 알아요. 우리 동네의 의료복지에 있어 매우 중요한 분이에요.]

[시모니아 아빠레시다/ 동료 의료진 : 강 박사님의 특출난 재능은 환자들의 말을 끝까지 들어준다는 거예요. 이건 의료계에서는 꼭 필요한 사항인데 특히 요즘 같은 시기에는 꼭 필요하죠.]

용환 씨와 함께 일하는 동료들이 입을 모아 탁월한 의사로 손꼽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동료들과 잠시 쉬는 시간을 즐기다가도 응급 환자의 소식에 급하게 자리를 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