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 연구 30년, 세계로 나가는 한국을 알린다!

2021년 04월 11일 오전 03시 38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그리피스 대학교, 퀸즐랜드 공과대학교와 함께 호주 브리즈번 3대 대학으로 꼽히는 퀸즐랜드 대학교.

지난 2009년부터 이곳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한국학 보급에 앞장서 온 정재훈 교수는 요즘 들어 부쩍 바빠졌습니다.

[정재훈 / 퀸즐랜드 대학교 한국학연구원 공동 원장 : 지난 최근 5년간 학생 수가 매우 늘었습니다.우리 대학에 학생 수가 5만3천 명 정도 되는데, 학부랑 대학원 합쳐서. 그중에 1,212명이라는 학생들이 작년에 한국학 관련된 공부를 했습니다.]

호주는 초등학교부터 필수과목의 하나로 한국어와 일본어, 중국어, 그리고 인도네시아어까지 4개 언어 가운데 한 과목을 선택해 공부하고 있는데요.

요즘은 K-팝과 한국 드라마 등 우리 문화의 전파로 인해 한국어의 인기까지 높아졌습니다.

[정재훈 / 퀸즐랜드 대학교 한국학연구원 공동 원장 : 저희 대학 같은 경우에는 16개 언어문화 전공 분야가 있는데 한국어가 단연 두각을 나타내고 중국어나 일본어보다도 훨씬 많은 수강생을 확보하고 있거든요. 이런 흐름이 기억에 남고 좋습니다.]

이곳에는 조금 특별한 교육 시스템이 있습니다.

브리즈번에 있는 세 개 대학교의 인문언어문화계열이 통합 운영돼 그리피스 대학, 퀸즐랜드 공과대학의 학생들도 인문언어문화계열의 거점대학인 퀸즐랜드 대학에 와서 공부하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정재훈 교수는 한국학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발전을 위해 지난해 2월 한국학 연구원을 설립했습니다.

[정재훈 / 퀸즐랜드 대학교 한국학연구원 공동 원장 : 한국학 프로그램에 있어서 연구와 강의 지원, 그리고 무엇보다도 센터를 통해서 좀 다양한 분야 중점 연구 분야라든가 커뮤니티에 대한 봉사, 그런 걸 종합적으로 생각해서 연구원을 설립하게 되었습니다.]

[이동배 / 퀸즐랜드 대학교 한국학연구원 공동 원장 : 그동안 언어 위주로 배웠었는데, 연구소를 통해서 한국의 정치사회나 문화, 여러 다방면을 알릴 수 있는 하나의 시스템을 갖추게 된 거 같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