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한인들의 진솔한 역사 담아낸 '유럽한인 100년의 발자취' 발간

2021년 03월 14일 오전 02시 45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한인 이주사'라고 하면 보통 미국 대륙으로의 노동 이민을 떠올리곤 하는데요.

재외 한인의 역사는 19세기 중반, 생계를 위해 러시아와 만주로 떠난 조선 농민들로부터 시작됩니다.

이후 프랑스에 한인 노동자들이 첫 발을 디뎌 1919년, 유럽에도 한인 이주 역사가 쓰이게 되죠.

하지만 1960, 70년대 파독 광부와 간호사에 비해 일제강점기의 유럽 한인들에 대해서 알려진 바는 많지 않습니다.

[강정환 / '유럽 한인 100년의 발자취' 불가리아 편집위원 : 일제 강점기, 태극기를 보면서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는 한민족의 아픔 속에서 태어난 유럽의 한인 사회라는 것을 새롭게 느끼게 되고요. 그 어려움을 겪고 이겨내고 또 그 과정에서 해방을 맞이하고 오늘의 한인 사회가 있기까지 얼마나 많은 아픔과 땀을 흘렸는지 또 피를 흘렸는지를 느낄 수 있는….]

일제강점기에 프랑스로 건너온 이들은 프랑스 최초의 한인 단체인 재법한국민회를 결성.

1920년에는 3.1운동 1주년 기념식을 열어 온 유럽에 퍼져있는 한인들의 마음을 모으기도 했는데요.

이 같은 한인 동포 역사를 기록하기 위해 유럽한인총연합회에서는 '유럽 한인 100년의 발자취'를 펴내 일제강점기부터 현대까지의 유럽 한인 사회의 역사를 담았습니다.

22개국의 50명이 넘는 한인들이 힘을 모아 2년여 만에 이뤄낸 결실입니다.

유제헌 / 유럽한인총연합회 회장 : 이번 유럽 한인 100년사는 전문 역사서라기보다는 우리 한인들이 유럽에 오셔서 살아오신 그 삶의 내용을 진솔하게 표현하고 숨겨졌던 내용, 그동안 몰랐던 내용을 발굴해서 기록했습니다.]

세 권의 책에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일제강점기 시대 한인사회의 형성부터 서유럽, 북유럽 등 유럽 각국의 진솔한 한인 이주사를 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