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미혼모였을 친엄마를 찾습니다…노르웨이 한인 입양인 박경복

2020년 03월 06일 오후 05시 58분
보고싶습니다 YTN korean
안녕하세요. 저는 박경복이에요. 노르웨이 사람입니다. 노르웨이 이름은 시리입니다. 저는 한국 가족을 찾고 있습니다.

<1>
외로운 미혼모였을
친엄마를 찾습니다

[인터뷰: 박 경 복/ 노르웨인 한인 입양인]
저는 1974년 7월 31일에 태어났어요. 친모가 서울에 있는 입양 지원 시설에 저를 맡기셨죠.
당시 그곳은 기독교 기반 입양 지원 시설이었다고 해요. 주로 결혼을 하지 않은 여성이 아이를 키울 여력이 안 돼 아이들을 맡기는 곳이었죠. 그리고 생후 6개월 무렵이던 1975년 2월 19일에 노르웨이로 입양 갔어요.

입양기관인 홀트 측에서 제 생일은 명확하다고 했어요. 이름 박경복도 친모가 지어주신 이름이라고 했고요. 하지만 그런 정보도 맞지 않는 경우들이 있잖아요.

(입양 서류에 다른 정보가 더 없나요?) 없어요. (아버지에 대한 어떤 정보도요?) 아무것도 없어요.

<2>
나는 누구?
내 정체성은 무엇?

돌고 돌아도
결국, 한국인이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