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반민족행위자 묘 이장하라'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반민족행위자 묘 이장하라'

2006년 03월 01일 19시 4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반민족행위자 묘 이장하라'
[앵커멘트]



3.1절 아침 국립 대전현충원은 묘 이장을 촉구하는 시위대로 소란스러웠습니다.



이들은 국립묘지에 묻혀 있는 반민족.반국가 인물들을 국립묘지에서 이장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문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장음]

"친일파 김창룡 묘 이장하라!"



묘 이장을 촉구하는 퍼포먼스입니다.



지난 98년 이곳에 옮겨진 묘가 국립묘지에 안장될 자격이 없다는 것입니다.



[기자]

문제가 된 김창룡 중장의 묘입니다.



민족문제연구소 등은 김 중장이 반민족행위자라며 묘 이장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이규봉,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장]

"독립운동가들을 적발해 일제에 넘긴 친일파로 해방후 군 요직에 들어간 인물입니다."



12-12 군사반란 주역 가운데 한 명인 유학성 대장의 묘도 마찬가지로 수난을 당했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다수의 반민족행위자와 반국가사범이 현충원에 안장돼 있다며 지난 2002년부터 묘 이장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행 법에서는 친일.반민족 행위가 드러났다 하더라도 안장을 취소할 수 있는 근거 규정이 없습니다.



[인터뷰:현충원 관계자]

"이걸 반대하는 사람들은 나름대로 논리가 있어서 반대하겠지만 저희는 부화뇌동 할 수도 없는거고 법치국가에서…"



따라서 민족문제연구소는 앞으로 유족의 동의 없이도 부적격자의 묘지를 이장할 수 있도록 국립묘지법 개정에 힘을 쏟기로 했습니다.



그 첫걸음으로 최근 국회에 관련법 개정을 촉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했고 이달 안에 입법 발의까지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