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뉴욕, '경제 정상화' 들어갔지만…한인 자영업자 시름 여전
Posted : 2020-06-20 20:2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국 전역에서 봉쇄 완화를 시작하면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컸던 뉴욕도 경제 정상화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와 시위사태로 잇단 타격을 입은 한인 자영업자에게 경제활동 재개는 아직 먼 이야기라고 하는데요.

김창종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지난 12년 동안 한자리를 지켜온 신발 가게가 하룻밤 새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나뒹구는 빈 상자에 지하 창고도 발 디딜 틈조차 없습니다.

코로나19로 오랜 휴업 끝에 영업 재개를 준비하다 당한 약탈, 엉망이 된 매장을 보니 지난 10여 년 세월마저 빼앗긴 듯 허탈합니다.

[피해 한인 업주 : 새벽 4시부터 7시, 8시까지 내가 여기 올 때까지 사람이 들락날락했어요. (처음에는) 담담하더라고요. 외려 그냥 담담해서… 근데 또 지금부터 수습하려면 좀 속이 상하겠죠.]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가장 심각했던 뉴욕에서는 지난 8일부터 경제 정상화가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한동안 영업을 중단했다가 소요사태까지 겹친 동포들에게 경제활동 재개는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김영환 / 한식당 운영 : 뉴욕은 다른 나라나 다른 지역들보다도 더 많은 코로나19 환자로 인해서 힘들어하고 있죠. 모든 업소들이 이 팬데믹 현상이 지나가도 제가 볼 때는 25% 이상은 문을 닫아야 하지 않느냐….]

미국 내 한인을 비롯한 아시아계 인구 가운데 상당수는 소매업과 식당 등 영세 자영업에 종사합니다.

서로 소비해주는 의존적 경제구조 때문에 한쪽 상권이 붕괴할 경우 연쇄 타격을 맞이하기 쉽습니다.

전문가들은 최근 아시아계의 실업수당 청구가 다른 인종에 비해 급증한 것도 이런 경제 구조를 반영한다고 말합니다.

[최영수 / 동포 변호사 : 일부 이런 한인 경제구조가 무너짐으로써 파생적으로 다른 한인 경제도 무너지는 그런 형태를 많이 보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네일가게 같은 경우가 또 굉장히 우리가 많이 하는 것인데 실제 영업 재개를 할지라도 한 2~3개월 정도는 정상적인 운영이 힘들다고 봅니다. (네일 아티스트도) 다시 복직하기가 사실 힘든 그런 상태입니다.]

코로나19 재확산이나 또 다른 소요 사태가 있을지 몰라 여전히 불안에 떨고 있는 동포사회.

일부 동포 단체가 지원책 마련에 나섰지만, 한인 자영업자들의 시름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뉴욕에서 YTN 월드 김창종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