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바람'과 '바램'의 맞춤법 차이
Posted : 2019-12-24 01:41

동영상시청 도움말

■ 방송 : YTN, YTN WORLD, YTN KOREAN
■ 진행 : 개그맨 김경식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그것은 우리의 바램이었어~”

명곡이죠. 노사연의 만남. 그런데 이 명곡에 작은 옥의 티가 있습니다.

국어사전에 ‘바램’을 검색해보면 ‘바람’의 잘못된 표현이라고 나오는데요.

어떤 일이 이루어졌으면 하고 생각한다는 ‘바라다’에서 온 명사입니다.

만약 ‘바램’이 맞으려면 ‘바래다’가 기본형이 되는데요.

‘바래다’는 볕이나 습기를 받아 색이 변한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전혀 다른 뜻이 되죠.

이와 비슷한 표현이 또 있는데요. 요즘 김장철이잖아요.

김치를 담궈 먹다, 담가 먹다, 담아 먹다. 어느 표현이 맞을까요?

보통 김치를 ‘담궈 먹다’라고 많이 쓰죠?

기본형인 ‘담구다’는 술이나 장, 젓갈 같은 재료를 버무리거나 푹 익도록 그릇에 넣어 두다 라는 뜻입니다.

그러니까 김치를 ‘담궈 먹다’가 아니라, ‘담가 먹다’라고 해야 맞는 표현이죠.

‘담아 먹다’라고 할 때에는 이미 담근 김치를 용기에 담아서 먹는다는 뜻이 되고요.

이런 말도 자주 하죠. ‘아이쿠, 놀랬잖아’가 아니라 ‘아이쿠, 놀랐잖아’,

‘나무래지마’가 아니라 ‘나무라지마’ 가 맞습니다.

‘놀래다, 나무래다’ 는 방언으로 알려져 있어요.

이번엔 제대로 불러볼게요.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그것은 우리의 바람이었어"

‘바램’이 아니라 ‘바람’이라는 사실, 잊지마세요.

2019년 올해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정말 빠르죠?

다들 한해 마무리 잘 하시고 행복한 연말 보내시길 바랄게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763명| 퇴원 22명| 사망 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