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밝은 에너지를 당신께 전하고 싶어요"…캐나다 한인 입양인 애린 해치
Posted : 2020-03-27 17:57

동영상시청 도움말

[인터뷰: 애린 해치/ 캐나다 한인 입양인]
"안녕하세요. 애린 해치입니다. 캐나다 밴쿠버에 살고 있습니다. 1986년 11월 26일 서울시 강남구에서 태어났습니다. 친모의 성은 백 씨, 친부의 성은 김 씨입니다."


약사와 포목상의 딸, 나의 어머니를 찾습니다

[인터뷰: 애린 해치/ 캐나다 한인 입양인]
"친모는 저를 낳으셨을 때 21살, 친부는 23살이셨어요. 대학에서 만나셨는데 아이를 돌보기 어려웠다고 해요. 외할머니는 약사셨고 외할아버지는 포목상이셨어요. 친부에 대한 정보는 거의 없어요. 제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입대하셔서 저를 돌볼 수 없었다는 것밖에 아는 것이 없죠. 엄마가 저를 사회복지원에 직접 맡기셨대요. 그리고 제가 1986년 11월 26일 저녁 7시 20분에 태어났다는 것, 엄마에게 두 형제자매가 있다는 것까지만 알아요. 생후 6개월까지 서울에 있는 위탁가정에서 지내다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의 캠루프스로 입양됐습니다."


밝은 에너지 가득한 소녀는 변호사로 성장했습니다


[인터뷰: 애린 해치/ 캐나다 한인 입양인]
"저는 행복하게 자란 행운아였다고 생각해요. 스키 타는 것도 좋아하고 친구들이랑 놀거나 무언가를 만드는 것도 좋아해요. 요가, 하이킹, 여행도 즐기죠. 실제로 세계 곳곳으로 여행을 많이 다녔어요. 지금은 밴쿠버에서 상법 전문 변호사로 일하고 있어요. 변호사로 일한 지 7년 됐죠."


처음으로 찾은 모국, 어머니 생각이 더 간절해졌죠


[인터뷰: 애린 해치/ 캐나다 한인 입양인]
"이번이 첫 번째 한국 방문이에요. 3일 전에 도착해서 많은 경험을 하고 있어요. 북촌 한옥마을이랑 궁들도 구경하고 홍대에서 케이팝 춤추는 것도 보았어요. (한국에서 보내는 시간이) 정말 좋아요. 다양한 문화를 접하는 걸 좋아하는데 한국은 특히 제 문화잖아요. 친부모님은 아마도 어려운 상황이었을 거예요. 너무 어리기도 했고요. 저는 캐나다에서 좋은 기회를 얻으며 정말 행복하게 자랐어요. 만약 한국에서 계속 지냈다면 어머니는 미혼모로 지내셨을 거예요. 그랬다면 아마도 캐나다에서 변호사로 사는 것만큼 잘살진 못했을 거로 생각해요."


[인터뷰: 애린 해치/ 캐나다 한인 입양인]
"어머니, 당신을 만나고 싶어요. 직접 만나서 안아주고 싶어요. 만나서 우리에게 어떤 공통점이 있는지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 어머니는 아직 젊으시겠죠? 저를 낳으실 때 21살이었으니 지금쯤 55살이실 텐데 우리에게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있어요. 함께 여행 다니고 수다도 떨고 맛있게 요리해서 함께 먹고…. 어머니와 함께라면 서울의 모든 곳을 재미나게 즐길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당신이 언젠가 캐나다에도 놀러 오셨으면 좋겠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