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고의 케이팝 커버댄스 팀 이그지스트를 만나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02 19:34
앵커

커버댄스 팀을 비롯해 전 세계 한류 동호회 수는 천8백여 개가 넘습니다.

특히 일부 커버댄스팀은 고정 팬도 있을 정도인데요.

전 세계 최고 수준의 케이팝 커버댄스 팀, 이그지스트(X.EAST)를 강하나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케이팝 아이돌 수준의 잘 짜인 군무에서 표정 연기까지.

케이팝 춤사위가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심장부인 에르미타주 궁전 광장에서 깜짝 공연이 열렸습니다.

러시아를 대표하는 케이팝 커버댄스팀, 이그지스트(X.EAST)의 공연입니다.

[옥사나 / 거리공연 관객 : 음악이 정말 좋았어요. 못 들어본 노래예요. 정말 아름다운 언어인 것 같아요. 이런 곡들을 더 들어보고 싶어요.]

이그지스트는 지난 2011년, 케이팝에 푹 빠진 러시아 소녀 3명이 결성했습니다.

결성 6년 만에 한국에서 열린 전 세계 케이팝 커버 댄스 대회에서 1위를 거머쥐기도 했습니다.

[키셀레바 카테리나 / 원년 멤버·매니저 : 1등 했을 때는 믿어지지가 않았어요. 저희는 러시아에도 케이팝을 좋아하는 팬이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거든요.]

이그지스트가 인터넷에 올린 커버댄스 동영상은 백만 번 조회됐습니다.

실력과 인지도를 갖추면서 자신들의 팬까지 생겼습니다.

러시아뿐만 아니라 인터넷을 통해 소통하는 세계 각국 한류 팬에게도 응원 연락이 올 정돕니다.

[바르바라 노술착 / 이그지스트 팬 : 이그지스트 팀은 2012년에 상트페테르부르크 페스티벌에서 처음 봤어요. 테크닉도 정말 좋고 에너지가 넘쳐요.]

[키셀레바 카테리나 / 원년 멤버·매니저 : 예전과는 다르게 러시아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케이팝에 대한 관심이 커진 것을 느낍니다.]

지난해 기준 지구촌에서 한국 문화를 사랑하는 한류 팬클럽 회원은 9천만 명에 달합니다.

이들은 단순한 문화 수용자가 아니라 스스로 노력하며 새로운 모습으로 도약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YTN 월드 강하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