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크리에이티브 리더십] 방은진 감독

실시간 주요뉴스

방금 보신 두 편의 영화, 감독이 혹시 누군지 아십니까?

여배우 출신 영화 감독, 방은진 감독입니다.

90년대 연기파 배우로 맹활약을 펼친 데 이어 2천년 대 이후에는 감독으로서 왕성한 창작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충무로에서 여배우가 감독이 된다는 것, 그것도 실력을 인정 받는 감독이 된다는 건 아주 드문 일입니다.

방은진 감독이 지금의 자리에 오게 된 원동력은 무엇이었을까요? 직접 들어봤습니다.

방은진 감독이 여배우로서의 첫 발을 내디딘 건 임권택 감독의 1994년작 '태백산맥'이었습니다.

이듬해 출연한 첫 주연작 '301 302'에서는 여배우 방은진의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했습니다.

90년대 최고 스타 여배우 황신혜와 함께 호흡을 맞춘 이 작품에서 방은진은 음식 집착에 빠진 여성으로 등장했는데요.

음식을 통해 여성에게 가해지는 사회의 억압을 꿰뚫어 보려는 박철수 감독의 주제 의식을 탁월한 연기로 실어 나르는 데 성공했죠.

여배우 방은진이 영화 감독으로서의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건 2004년 각본과 연출을 맡은 '파출부, 아니다'라는 단편 영화를 찍으면서부터입니다.

[방은진 / 영화감독 : 그때 당시에는 특히나 여배우에서 감독으로 간다는 게 흔치 않았던 일이었기 때문에 주목을 받았던 거 같고요. 그렇게 시작했었고 하다 보니 '아! 이 길이 내 길인가 보다' 뭐 이렇게 생각하면서 10년 정도 지나고 나니까 그런 거 같아요. 전업이라 생각 안 합니다. 확장의 개념.]

연기에서 연출로, 영화인으로서의 영역을 확장하는 데 성공한 방은진 감독은 이후 본격적인 상업영화 감독으로서 입지를 다집니다.

이듬해 연출한 엄정화 주연의 스릴러 영화 '오로라 공주'로 비평과 흥행 양면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게 됩니다.

다음 작품을 만들 때까지 7년의 시간이 걸리긴 했지만 방은진 감독은 2012년 류승범 주연의 '용의자 X', 2013년 전도연 주연의 '집으로 가는 길'을 잇따라 선보이며 여성 감독으로서의 입지를 단단히 다지게 됩니다.

배우 출신이라는 점은 방 감독에게는 장점이자 단점이었습니다. 후배 배우들이 어려워할 수도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방 감독이 선택한 리더십은 스스로를 낮추는 것이었습니다.

[방은진 / 영화감독 : 무릎 꿇고 디렉션을 주죠. 보여드릴 수도 있는데. (어떻게 디렉션을 주시는지?) 움직여 볼까요? 아 마이크가 있긴 한데 주로 이렇게 앉아있으면 이렇게 가서 얘기하죠. (아 연기자한테?) 네. 이렇게 얘기하죠. 근데 이게 별거 아닌 거 같은데 내가 너의 얘기를 듣겠다는 것일 수도 있고….]

방 감독은 최근 출범한 강원영상위원회의 위원장 자리를 맡으면서 영화 행정가로서 또 한번 영역을 넓히고 있습니다.

연기자에서 감독, 영화 행정가로 영역을 확장해 가는 방은진 감독. 그런 와중에서도 방 감독은 진정성을 잃지 않으려는 노력을 잊지 않습니다.

[방은진 / 영화감독 : 결국 진정성에 대한 부분인데 그 진정성에서 ‘거짓말은 하지말자‘라는 것부터 시작했던 거 같아요. 거짓말은 하지말자. '네가 하고 싶은 얘기가 뭔데?'라고 한다면 결국은 사람 자체에 대한 진정성인 것 같아요.]

나이가 들면 잊혀 지거나 입지가 좁아지는 여배우들의 숙명에 정면으로 도전하며 끊임없이 변신하되 진정성을 놓치지 않는 것.

그가 당당히 충무로 중견 감독으로 자리 잡게 된 원동력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