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프랑스, 파리 시내 심야 강도 주의
Posted : 2020-01-20 20:4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프랑스의 연금개편 반대 총파업이 한 달 이상 이어지고 있습니다.

철도와 대중교통이 거의 마비 상태인데요.

연착과 취소에 발이 묶인 여행객들의 불만이 엄청납니다.

그런데 정작 여행객을 울리는 건 따로 있다고 하는데요.

김현철 영사님, 최근 파리 유명 관광지에 강도들이 늘었다고요?

[김현철 / 주프랑스 대한민국 대사관 영사]
네, 그렇습니다.

프랑스 내 사건 사고는 보통 한 달에 50여 건 신고되고 있는데요.

대부분 상해를 입지 않는 단순 소매치기에 의한 도난 사건인데 최근에는 강도에게 폭행을 당해 다쳤다는 신고가 늘고 있습니다.

두세 명의 강도들이 에워싸고 흉기로 위협한 후 저항하면 폭행 후 소지품을 빼앗아 달아나고 있는데요.

주로 밤에 혼자 이동하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인적이 없는 곳에서 범행을 저지르고 있습니다.

샹 드 마르스 광장, 샤이오 궁, 에펠탑 근처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으니 이곳을 방문하시는 분들은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에펠탑의 조명을 끄는 행사를 '화이트 에펠'이라고 하는데요.

여행객들은 화이트 에펠을 보려고 늦은 밤까지 기다린다고 합니다.

이정원 사무관님, 강도들이 이 시간대에 여행객을 노린다고요?

[사무관]
네 그렇습니다.

에펠탑 근처는 늦은 밤 강도, 폭행, 절도 사건이 많은 곳입니다.

늦은 밤 에펠탑 관광은 자제하십시오.

늦은 밤 숙소를 나와 주변을 산책하는 등 불필요한 외출도 자제하셔야 하는데요.

불가피한 외출을 할 때는 외지고 어두운 골목길은 피하십시오.

여러 명이 함께 이동하거나 밝은 대로를 이용하십시오.

만약 흉기를 든 수상한 사람이 접근하는 것을 미리 눈치챈 경우라면 주변을 잘 살핀 후 큰소리를 치거나 즉시 현장을 피하십시오.

부득이하게 강도의 위협을 피할 수 없으면 큰 부상 등 인명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대응하십시오.

과도한 저항은 금물입니다.

무엇보다 주요소지품은 숙소 내 안전한 장소에 보관하고

현금은 필요한 만큼만 소지하는 것이 큰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점 숙지하시고 안전 여행하시기 바랍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763명| 퇴원 22명| 사망 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