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제 베트남어도 통역서비스 돼요!
Posted : 2019-08-08 20:4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요즘 해외여행을 하시는 분 가운데는 '말은 좀 안돼도 어때, 바디랭귀지 있잖아' 이런 분들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사고가 나거나 출입국에 중대한 문제가 생기면 바디랭귀지로 해결되지 않습니다.

강행구 소장님, 우리 국민께서 해외에서 의사소통이 어려울 때 그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강행구 /외교부 영사콜센터 소장]
네, 그럴 때를 위해서 우리 정부가 준비한 서비스가 바로 '영사콜센터'입니다.

전화하시면 즉시 통역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그동안엔 영어와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6개국어 였는데,

이달부터는 여기에 베트남어가 추가됐습니다.

베트남은 지난해 우리 국민 343만여 명이 다녀간 선호 여행지인데요.

출입국이나 세관, 절도, 질병 등과 관련해 경찰서나 공항, 병원, 숙소 등에서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으신다면

즉시 통역서비스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김원집 사무관님, 통역 서비스 지원이 안 돼 불편을 겪었다는 분들도 있던데요?

[사무관]
물론 그런 경우가 있습니다.

통역할 대상자와 신청인이 동석하지 않으면 지원이 어렵습니다.

반드시 현지 관계자와 함께 있을 때 요청하시기 바랍니다.

또, 사적인 업무나 개인적 분쟁, 단순한 개인의 궁금증 등을 '영사콜센터'에 물어오는 분들도 있는데요,

이런 경우 통역 서비스를 받으실 수 없습니다.

심지어 국내에 있는 외국인 지인과의 통화를 위해 통역 요청을 하는 분들도 있는데, 그 때문에 정작 서비스가 필요한 분들에 대한 신속 조치가 늦어질 수도 있으니 주의를 당부드립니다.

해외에서 긴급 상황으로 통역이 필요할 때 24시간 언제든 '영사콜센터'로 연락하십시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