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여권, 미세한 훼손도 입국 거부돼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29 20:50
앵커

한 해 해외 여행객 3,000만 시대! 게다가 본격적인 여름을 맞아 정말 많은 사람이 해외로 떠나고 있습니다.

여행 전 가장 먼저 확인해야 할 것은 물론 여권이죠.

송세원 팀장님, 여권 관리, 어떤 걸 주의해야 할까요?

[송세원 / 외교부 여권과 기획총괄 팀장 ]
여권을 미리 점검하지 않아 공항에서 당황스러운 일을 겪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여권 만료일은 3~6개월로 해당 국가마다 차이는 있지만 무조건 적어도 6개월 이상 여유를 두십시오.

물론 여행객이 가장 주의해야 할 일은 여권 분실입니다.

우리 국민의 한해 여권 분실 건수는 무려 15만 건에 달하고요

여권을 자주 분실하면 여권 유효기간에도 제한을 받게 되니까, 정말 잃어버리시지 않도록 철저한 여권 관리 다시 한번 당부드립니다.

앵커

김원집 사무관님, 조금 전, 송 팀장께서 말씀하신 여러 차례 재발급 때의 유효기간 제한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은데요?

[사무관]
여권 유효기간은 일반적으로 10년으로 돼 있습니다.

그런데 5년 내 분실 횟수가 두 번이면 여권 유효기간은 5년, 세 번 이상이면 2년으로 줄어듭니다.

1년 내 두 번 이상 분실하면 유효기간은 2년으로 제한됩니다

여권 훼손으로 입국 거부되는 경우도 예상외로 많은데요.

여권에 낙서는 물론 기념 스탬프나 도장이 있으면 안 됩니다.

사증이 찢겨 져도 안 됩니다.

얼룩도 안 됩니다.

전자칩이 손상될 수 있으니 뒷주머니에 넣은 채 깔고 앉지 마십시오.

여권은 해외여행 준비의 첫 단추입니다.

재발급해야 할 상황을 고려해 여행 전 여유를 두고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