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히말라야 트래킹, 악천후 주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01 01:59
앵커

산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꿈꾸는 것 중의 하나, 바로 히말라야 트레킹입니다.

요즘은 히말라야 트레킹이 대중화돼서 많은 분들이 도전하시는데요.

조병진 영사님, 봄이 오고 있는 요즘에도 폭설 때문에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요?

[조병진 / 주네팔 대한민국 대사관 영사]
그렇습니다. 히말라야 날씨는 변덕스럽습니다.

아직 곳에 따라 폭설이 내릴 수 있습니다.

최근 폭설이 내린 구간을 트레킹 중이던 우리 국민께서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모두 긴장했는데요.

다행히 실종 신고된 분은 안전이 확인된 뒤 무사히 귀국하셨습니다.

고산지대는 날씨, 통신장애 등 여러 가지 변수가 많으니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귀국 시각이 정해져 있으니까 일정이 지체되면 마음이 조급해질 수밖에 없는데요.

조급한 마음이 화를 부를 수 있겠죠?

[사무관]
그렇습니다. 히말라야 트레킹 시에는 시간을 좀 여유 있게 잡으시는 게 좋습니다.

날씨가 안 좋으면 산행은 피하십시오.

평소보다 저체온증, 낙상, 고립 위험이 커집니다.

트레킹 구간은 전화 불통 지역이 많습니다.

가족에게 통화가 어려운 기간과 동선을 미리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고산병 증상을 잘 살피십시오.

네팔의 주요 트레킹 구간은 3천 미터 이상 고산지대인데요.

숨이 가쁘거나 두통, 속이 메스꺼운 증상이 오면 바로 하산하셔야 합니다.

일행에게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무리하시는 분들이 있는데요.

폐부종이나 뇌부종으로 발전해 목숨이 위태로울 수 있습니다.

단독 산행은 피하시고, 경험 많고 자격을 갖춘 가이드와 동행하시길 바랍니다.

위험 상황이 오면 바로 도움을 요청하십시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