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단계적 봉쇄 완화...'기쁨과 불안' 교차
Posted : 2020-05-16 19:1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유럽에서 코로나19가 가장 먼저 확산한 이탈리아가 봉쇄 조치를 일부 완화하면서 서서히 일상으로 돌아가는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거의 두 달 만에 공원 산책에 나선 사람들은, 기쁨과 불안이 교차하는 모습입니다.

로마에서 손종윤 리포터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오랜만에 산책을 나온 시민들은 따스한 봄 햇살을 만끽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마스크를 끼고, 서로 간격을 유지하면서 혹시 모를 코로나19 확산을 대비하는 모습인데요.

[파시 부오나벤투라 / 로마 시민 : 약간의 시간은 필요하겠지만, 정부의 방침을 잘 따른다면 다시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생각해요.]

'외출 제한령' 때문에 두 달 가까이 사실상 이동이 자유롭지 않았던 시민들.

그동안 뭐가 제일 하고 싶었을까요?

[파울라 코미넬리 / 로마 시민 : 친구들과 소풍도 가고 싶고,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오길 바랄 뿐입니다.]

[마우로 보르제시 / 로마 시민 : 아내와 여유 있게 산책을 하는 것이 소박한 바람이었습니다.]

저는 집 근처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는 게 참 간절했는데요.

다만 아직 까지 내부에서 커피를 마시는 건 안되고, 여기 보시면 커피를 주문해서 가지고 나가는 것만 허용됩니다.

커피를 테이크아웃하는데 두 달이라는 시간이 걸렸습니다.

이번 시간을 통해서 정말 당연하게 생각했던 작은 것들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는 기회가 됐습니다.

봉쇄령을 내린 지 두 달 만에 제조업과 도매업, 건설 공사도 정상화되면서 440만 명의 근로자가 일터로 돌아가게 됐습니다.

일부 상점은 영업을 재개했고, 다음 달(6월) 1일부터는 술집이나 미용실 등 모든 상점이 정상 운영됩니다.

하지만 휴교령은 새 학기가 시작되는 9월까지 유지됩니다.

이렇게 일부 제한 조치는 풀어졌지만 아직 긴장의 끈을 놓을 순 없는데요.

[살보 지우프리다 / 로마 시민 : 지금 잘 대처하지 않으면 불과 몇 달 전 안 좋았던 상황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어서 아직은 통제를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지우스페 롱디 / 약사 : 이동제한령이 풀리면서 시민들의 외부 활동이 시작돼 한편으로는 마스크 물량 걱정도 앞서는 상황입니다.]

이탈리아는 이제 코로나19 완치자 수가 감염자 수를 추월하면서 서서히 희망이 보이는 분위기입니다.

봉쇄 완화 조치가 섣부른 판단으로 끝나지 않으려면 스스로 감염 예방 수칙을 지키는 시민들의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로마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