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의료용품 부족한 현지 의료진에게 마스크 기부 행렬
Posted : 2020-05-09 19:34

동영상시청 도움말

집안이 마치 공장이라도 차린 듯 분주합니다.

할머니가 재봉틀을 돌리는 동안 다른 가족들은 각자 맡은 일에 몰두합니다.

3대가 함께 만들고 있는 것은 수제 마스크로 지난 5주 동안 2천 개 넘게 제작했습니다.

의료용 마스크는 아니지만, 지역 의료진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기증할 마스크를 부지런히 만들고 있습니다.

[미셀 함 /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 마스크를 만들어서 보내드린 게 가장 좋은 생각이라 생각했고요. 아이들한테도 항상 어려운 사람을 돕고 항상 도움을 주라는 교훈을 주기 위해서 이런 일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한인 기업과 동포들도 현지 의료진 돕기에 나섰습니다.

[김민정 / 한인 라디오 방송국 대표 : 여기 한인 사회도 너무나 힘들고 자영업을 하시는 분들도 문을 닫아서 수입이 없는 상태인데 먼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사투를 벌이는, 죽음의 위기에서 사투를 벌이는 분들을 도와주자….]

[셸리 라모스 / UT 사우스웨스턴 메디컬 센터 의사 : 재미동포 사회가 이렇게 뭉치시는 걸 보고 감탄했어요. 도시가 봉쇄되지 않았던 시점부터 개인보호 장비(PPE)가 부족해질 거라고 알고 여기 한인 분들이 마스크를 일찌감치 만들어 기부에 나서줬으니까요.]

마치 전시 같은 전염병 상황에서 헌신하는 의료인을 위해 자신의 경제적 어려움에도 기부 행렬에 나선 동포들.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이런 나눔과 희망의 연대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미국 댈러스에서 YTN 월드 김길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