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03명| 완치 10,422명| 사망 271명| 검사 누적 921,391명
고추장으로 뉴질랜드인의 입맛 공략한다!…뉴질랜드 김현우 셰프
Posted : 2020-02-09 03:41

동영상시청 도움말

새빨간 고추장 양념을 잘 버무려 먹음직스럽게 구워낸 삼겹살 구이!

접시 위에 정성껏 올리면, 음식 담음새가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답습니다.

한국 재료로 완성한 고추장 삼겹살 구이, 뉴질랜드 사람들은 어떻게 느꼈을까요?

[그웬 드롬굴 / 손님 : 맛있어요. 너무 맵지 않았고 중간 정도의 매운맛이었어요. 부드럽지만 맛깔스러웠어요.]

[케이티 크리스프 / 손님 : 셰프가 아주 괜찮은 사람 같아요. 친절하고요. 저희 테이블에 와서 대화도 나눴어요.]

맵고도 감칠 맛 나는 한국의 맛을 전한 오늘의 주인공은, 뉴질랜드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김현우 셰프 입니다.

요즘 오클랜드에서 특제 고추장 요리로 입소문이 났다는 현우 씨의 한식당.

유자청이나 매실청을 섞어 매운맛을 중화시키고 현지인 맞춤으로 간을 잡습니다.

한국 요리지만 마치 양식 요리 같은 담음새로 친근하게 다가간 점도 인기의 비결이라는데요.

[김현우 / 한식 셰프 : 제가 제일 처음에 (신경 써서) 했던 건 현지인의 특성이었습니다. 현지인의 재료, 왜냐면 한국 음식을 그대로 이곳 뉴질랜드 손님들에게 대접했을 때 이 사람들이 문화도 어떤 음식인지도 모르는 걸 굳이 손님들에게 드리고 싶진 않았어요.]

현우 씨는 일식 분야 최고라는 꿈을 안고 요식업계에 뛰어들었습니다.

하지만 현지인이 만들어낸 어머니의 손맛은 도저히 흉내를 낼 수가 없었습니다.

[김현우 / 한식 셰프 : 그 친구들, 일본 친구들이 어렸을 때부터 먹어왔던 어머니가 전해주셨던 그 손맛으로 음식을 해줬을 때 전 배워보지도 먹어보지도 못한 음식을 하고 있더라고요. 거기서 저는 많은 자괴감이 들었죠. 나도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의 손, 할머니의 손을 많이 탔던 음식을 먹고 자라지 않았습니까? 이 정도면 제가 어느 외국을 가더라도 한국 음식은 표현을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한식에 도전하게 됐습니다.]

한식 세계화라는 꿈을 꾸며 스물일곱 살 무렵 뉴질랜드에 온 현우 씨.

막상 해외에 나와 보니 한식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또 한식을 먹어봤다는 사람들도 '한식은 바비큐 요리가 전부'라는 편견이 있었다는데요.

[김현우 / 한식 셰프 : 현지에서는 제가 (원래) 일본음식을 하다 보니 된장을, 사람들이 다 '미소(일본식 된장)'라고 합니다. 간장도 다 일본 거인지 알고요. 하지만 유일무이하게 고추장을 쓰는 나라는 대한민국밖에 없는 것으로 저는 알고 있습니다. 이쪽에서도 저는 약간 틈새 공략을 했죠. 진입 장벽도 없고요.]

[심정석 / 어머니 : 맵게 느낀 건 맵다고 쟤가(아들이) 설명해요. 현지인이나 이런 사람들이 볼 때 이건 이렇게 매우니까 이거랑 섞어 먹으라든지 그런 설명을 해줘요. 정말 진하게 매운맛이 필요하면 내가 한국에서 청양고추를 방앗간에서 빻아서 보내요. 그렇게 설명을 하더라고요. 손님들한테. 그래서 사람들이 그걸 굉장히 좋게 평가를 해줘요.]

요즘 현우 씨에겐 맛있는 음식을 만드는 데서 나아가 제대로 된 사업가가 되자는 목표가 생겼습니다.

가게 입지부터 소비자 성향까지, 요식업계에서 성공하기 위한 끊임없는 연구를 거듭하는 것도 그 이유입니다.

[김현우 / 한식 셰프 : 앞으로의 제 다음 목표는 한국의 맛을 보여줬다면 한국의 멋과 흥을 보여 주려고 K-박스라는 백화점을 지금 구체적으로 계획하고 있습니다. 한 곳에서 한국에 유행하는 노래와 패션, 그리고 먹거리 등을 한곳에 모아서 현지인들에게 한국을 좀 알리고 싶은 마음이 좀 더 크고요. 그리고 한국이라는 자체가 더는 예전과 다른 나라다, 누구보다 선진국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습니다.]

'고추장 요리를 연구하고, 사업하는 요리사'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김현우 셰프.

내년에는 영국 런던에 새로운 한식당 개업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