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요트 타고 지구 두 바퀴...'코리아호' 선원들
Posted : 2020-02-02 03:44

동영상시청 도움말

지난해 9월.

런던 템스강 항구에 전 세계에서 모인 요트들이 정박해있습니다.

요트를 타고, 세계를 일주하는 대회를 앞두고 막바지 출항 준비로 바쁜 사람들.

[제임스 안더슨 / 세계 일주 요트대회 참가자 : 새로운 인생을 시작합니다. 앞으로 1년을 배에서 생활하는 건데, 정말 기대됩니다.]

영국 런던에서 출발해 11개월 동안 7만 5천km,

무동력으로 14개 나라 항구를 거치며 벌이는 경기입니다.

올해는 처음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코리아호'도 참가했습니다.

[프란체스카 키토존스 / 세계 일주 요트대회 참가자 : 정말 좋아요. 이렇게 큰 국제 대회에 한국 배가 참가한다는 건 의미 있는 일이죠. 우리 배에는 다양한 국적의 참가자들이 타고 있는데 훈련 막바지에 한국 배를 타게 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아주 기뻤어요.]

5년 전 한국인 최초로 이 대회에 참가했던 김한울 씨.

거친 파도와의 사투, 동료와 함께 극한을 이겨낸 순간들.

그때의 경험은 인생을 바꿔놓았습니다.

[김한울 / 대한요트협회 이사 : 유명한 등산가가 산을 왜 타냐 그랬더니 산이 있기 때문에 탄다 그랬듯이 저희 항해사들은 바다가 있기 때문에 도전을 하는 겁니다. 실제로 가다 보면 태풍도 만나고, 집보다 큰 파도도 만나고, 배고픔, 팀워크가 깨지고 이런 것도 굉장히 힘든데 그래도 할 수 있기 때문에, 하고 싶기 때문에 합니다. 모르는 사람들과 11개월 동안 항해를 하다 보니까 여러 가지 트러블도 있고, 그걸 이겨내는 성숙함도 생겼고요.]

이번에는 '코리아호' 팀을 꾸려 후원자로 나섰습니다.

내년 대회에 우리나라를 기항지로 유치하기 위해섭니다.

[김한울 / 대한요트협회 이사 : 한국이라는 아주 멋진 나라, 한국이 3,600개의 섬이 있는데 그 멋진 관광 자원을 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특히 세일러들에게 알려주고 싶고요. 두 번째는 제가 사랑하는 세일링이라는 스포츠가 한국에서 많이 알려지고 많이 즐기시고 선수들도 많이 참가하는 목표를 갖고 있습니다.]

[김한울 / 대한요트협회 이사 : 여기는 데크라고 해서 바깥을 얘기하는 거고요. 이 밑은 선실인데 선실을 한번 구경하기 위해서 내려가고 있습니다.]

'코리아호'를 구경시켜 준다며 선실로 내려가는 한울 씨!

화장실이며 침실까지…

좁아도 있을 건 다 있습니다.

특수 제작된 조리시설이 필요할 정도로 항해가 시작되면, 모든 게 육지와는 다른 악조건의 연속이라고 하는데요.

[김한울 / 대한요트협회 이사 : 보통 항해를 할 때 바람을 받기 시작하면 배가 기울기 시작합니다. 배가 기울면 요리를 못 하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 배는 기울어도 끓는 통이나 주전자 같은 게 기울지 않게끔 오븐 자체가 이런 식으로 움직입니다.]

자, 이제 세계 일주를 향해 출항할 시간입니다.

오로지 바람에만 의지해 긴 항해에 나서는 코리아호.

무엇보다 선원들의 안전을 기원합니다.

4개월 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을 거쳐 호주에 돛을 내렸습니다.

도중에 합류한 한국인 선원들도 보입니다.

[김인범 / 세계 일주 요트대회 참가자 : 이 경험이야말로 정말 특별한 경험이 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서 지원하게 됐습니다. 첫 번째 레이스에서 올라가는 동안 적도의 열기와 습도가 가장 큰 걱정이 되고요. 특히나 바람이 없는 무풍지대도 있기 때문에 그 구간에서 오랫동안 열기와 싸우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가장 걱정됩니다.]

모처럼의 여유를 즐길 새도 없이, 다음 여정을 준비하느라 분주합니다.

떨어진 생필품을 싣고, 요트에 문제는 없는지 꼼꼼히 살핍니다.

바다 위의 마라톤으로 비유되며 때론 목숨까지 내놓아야 하는 위험천만한 도전.

그런데도 '왜 항해하냐'라는 물음에 이렇게 답합니다.

[채선기 / 세계 일주 요트대회 참가자 : 혼자 핸들을 잡고 넓은 바다를 아무것도 거칠 것 없이 운전할 때 그 순간이 기억에 남습니다. 하나 목표를 가지고 팀원들이 열심히 노력하는 순간들이 저한테는 보람되어서 앞으로 한국에 돌아가서도 (요트) 레이싱 팀의 일원으로 활동하게 될 것 같습니다.]

앞으로 또 200일 남짓 계속될 자신과의 싸움.

코리아호는, 또다시 태극기를 휘날리며 망망대해로 힘차게 나아갑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