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청춘, 아프리카에 꿈을 심다! [청춘, 세계로 가다]

실시간 주요뉴스

글로벌코리안

청춘, 아프리카에 꿈을 심다! [청춘, 세계로 가다]

2019년 11월 10일 20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에티오피아 해발 3천 미터에 자리한 외딴 산골 마을.

구름도 힘에 겨워 잠시 쉬어가는 사이, 소와 양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습니다.

조용했던 마을에 힘찬 기합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난생처음 태권도를 배우는 아이들!

표정만큼은 국가대표 못지않은데요.

[콘치트 니구세 / 아카코 초등학교 학생 : 다른 친구들에게도 어른들 말 잘 듣고, 태권도를 배워서 약한 사람들을 도와줘야 한다고 알려주고 싶어요.]

공부와 스펙 쌓기를 잠시 미뤄두고 아프리카로 날아온 우리 대학생들!

에티오피아 빈민촌에 사는 어린이들의 선생님이 돼주기로 했습니다.

미술 전공생은 갈라진 학교 벽에 알록달록 옷을 입히고, 음악 전공생은 우리 노래를 가르칩니다.

[민정현 / 용인대 국악과 학생 : 아리랑을 몇 번 가르쳐주니까 아리랑이라고 말해도 먼저 아리랑 노래를 불러줘서 저희도 뿌듯한 활동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에는 좀 특별한 사람을 만나러 가는 길.

한국전 참전용사 후손들입니다.

에티오피아는 한국 전쟁이 일어나자 아프리카에서 유일하게 6천여 명의 병력을 파병한 나라인데요.

힘든 시절 함께 싸워준 참전용사 후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마리나 / 한국전 참전용사 후손 : 한국 선생님들이 밝은 얼굴로 가르쳐줘서 행복해요.]

[브르한 / 한국전 참전용사 후손 : 악기 수업이 정말 재미있고 한국 악기를 알 수 있는 기회였어요.]

아프리카는 어떤 세상일까? 하는 호기심 반, 걱정 반으로 시작된 열흘간의 여정.

[김수빈 / 용인대 회화과 : (아이들에게) 순수하고 맑고 그런 기운을 받을 수 있어서….]

[윤유진 / 용인대 사회복지학과 : 혼자였으면 절대 못 했을 것 같은데 같이 해서 가능했던 것 같고요. 너무 뿌듯했고….]

말은 잘 통하지 않지만 함께 웃고 즐기는 사이 꿈이 하나 더 생겼습니다.

[김세종 / 용인대 경호학과 : 여기 나라가 아직 태권도에 대해 정착이 안 되어 있는데 앞으로 좀 더 발전을 시켜서 에티오피아도 올림픽이나 국제 대회도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혼자보다는 같이, 움켜쥐는 것보다 나누는 행복이 더 크다는 것을 아프리카에서 배워갑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