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매주 목·일요일 열리는 중남미 최대 전통 시장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글로벌코리안

매주 목·일요일 열리는 중남미 최대 전통 시장

2019년 08월 04일 03시 4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과테말라 시티에서 북서쪽으로 150km.

해발 1,900m 고원 깊숙이 숨어있는 작은 산골 마을입니다.

매주 목요일과 일요일이면 전통 시장이 들어서는데요.

이곳에 오면 마야 최대 부족이자 과테말라에서 두 번째로 많은 종족인 키체족의 삶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습니다.

원주민들이 직접 만든 각종 수공예품!

여행자의 주머니를 홀쭉하게 만들기 위해 대기 중입니다.

[제리 워든 / 관광객 :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화려한 색상과 독특함이 좋고요. 다양한 색상과 문화가 깃든 예술적인 상품이 정말 훌륭하네요.]

조상 대대로 전해져온 전통 방식을 고수하며 살아가는 원주민들.

베틀 돌아가는 소리가 방 안을 가득 메웁니다.

손과 발을 분주히 움직일 때마다 한 올 한 올 원단이 짜이는데요.

아낙네는 정성 들여 알록달록 수를 놓습니다.

[후안 사키 / 전통 원단 제작자 : 8살 때부터 아버지에게 베틀 다루는 법과 실 뽑는 기술을 배웠습니다. 시장에 가면 아버지 가게가 있는데 목요일과 일요일에는 어머니와 동생 등 모든 가족이 나가서 돕습니다.]

[후안 타닐 / 전통 원단 가게 주인 : 우리는 이 일을 즐겁게 합니다. 전통이 끊기지 않기를 바랍니다.]

전통을 중시하는 원주민들.

오랜 시간과 정성으로 빚어낸 수공예품.

무엇이든 흔하고 빨라진 세상에서 그 특별한 가치는 더욱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