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죽음의 경험을 그림에 담다…4.3 사건 목격자 이경조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글로벌코리안

죽음의 경험을 그림에 담다…4.3 사건 목격자 이경조

2019년 07월 21일 04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재일동포 1세. 20세기 초중반 고국을 떠난 이들은 일본에서 무엇을 지켜왔을까요?

식민지와 분단, 차별, 그리고 그들의 굴곡진 삶에 대해 들어봅니다.

[이경조 / 재일동포 1세·화가 : 인간이라는 것은 존엄과 평등, 자유라는 게 가장 기본이라, 제일 깊숙이 있는 것을 표현할 수 있으면 좋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경조 / 재일동포 1세·화가 : (해방 후) 2년 가까이는 아주 평화로웠어요. 사건도 아무것도 없고, 외국에서 많이 (한국) 사람 들어오고.]

해방 후 행복은 오래가지 않았다.

1948년 4월 3일 남로당 제주도당은 경찰 탄압과 남한 단독선거에 반대해 봉기를 일으켰다.

미 군정과 국군은 제주 초토화 작전에 나섰다.

12살 이경조는 무고한 죽음을 목격했다.

[이경조 / 재일동포 1세·화가 : 일본에서 돌아온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분이 그림도 좋아하고 그래서, 그래서 나하고 자꾸 그림 그리러 다녔어요. 국민학교(초등학교) 강당에 모였을 때 그분이 어머니하고 같이 거기 갔습니다. 그래서 그 특명을 받은 서북청년단장이 그 어머니하고, 그 두 분을 사형시키는, 굉장히 그것이 하나의 자기 일생에 생존이라는 거 뭐냐? 인간애라는 건 뭐냐? 사상은 무엇인가? 사람을 죽이는 사상이라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나는 그렇게 생각하면서 일본에서 지금 살고 있습니다.]

19살 때 그림을 배우기 위해 현해탄을 건넜다.

갈라진 조국을 우려하며….

[이경조 / 재일동포 1세·화가 : 우리가 해방 후에 하나의 통일이 못 되고, 사상적으로도 그렇고, 같은 민족으로서 일본에 침략당하면서도 하나의 그 힘으로 뭉치지 못하는 거에 대한 반성. 제주도는 어디서 앉아도 바다가 보입니다. 그러니까 저 바다를 건너서 외국에 한 번 가 보고 싶다.]

4.3 사건을 계기로 최대 1만 명으로 추정되는 제주도민들이 일본으로 건너갔다.

지난해 오사카 통국사에는 '제주 4·3희생자 위령비'가 세워졌다.

[이경조 / 재일동포 1세·화가 : 우리 동포들 속에서도 우리 한국 사람들 속에서도 4.3사건에 관계가 없는 사람 중에서는 관심이 없는 사람들이 많이 있어요. 일본에 산다는 건 일본의 역사, 우리나라의 역사 속에서 우리가 일본에 산다는, 그런 관심이 있어야 하고.]

[이경조 / 재일동포 1세·화가 : 여기에 (딸이) 있어. (저 종이학은 어떤 거예요?) 이거? 이건 누군지 모르겠지만 이렇게 갖다 놔줍니다. 우리의 딸이 여기서 장례식을 했어요. 나도 모르는 사람이 많이 찾아와 줬습니다. 초등학교 다닐 때 친구도 오고 친척도 오고, 여러분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세상을 떠났지.]

4.3 사건에서 목격한 죽음. 그리고 어린 딸의 죽음.

죽음의 기억은 인간에 대한 물음이 됐고 그 답을 그림에서 찾았다.

[이경조 / 재일동포 1세·화가 : (경제적으로) 달성된 후에는 무엇을 필요로 하느냐? 그건 예술이라고 나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인간이란 무엇인가? 제일 그 깊이 있는 마음속에 제일 깊이 있는 것을 표현할 수 있으면 좋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 80세가 넘었는데 한 10년 후에는 좀 모르겠습니다만 고향에도 가고 싶지만, 자기 자체가 안정하다는 것에 대한 하나의 불안이라고 할까? 불안이라 하면 이상하지. 안정만 가지고 싶지 않다고. 자꾸 주위에 있는 충격을 받으면서 자기는 일하고 싶다는 것은 있습니다.]

차가운 일본 화단에서 버틴 60여 년, 인정받는 중견 작가로 자리 잡았다.

2003년 재일동포로는 처음 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 '올해의 최우수예술인' 및 '공로예술인상' 수상

그의 그림에는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담겨 있다.

[이경조 / 재일동포 1세·화가 : 일출봉에서 해가 뜨면 새로운 희망이 나온다. 해가 뜨는 것을 보면서 자기가 그 힘을 받을 수 있는, 그런 느낌을 받아서. 나는 앞으로는 한국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그림도 그렇고, 앞으로 내가 살아 있는 동안 통일이 돼서, 제 활동이 조금이라도 공헌할 수 있으면 참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4.3의 아픔과 고향에 대한 그리움, 그림으로 치유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