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호주 요리 유학의 모든 것! 노혁래 유학생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글로벌코리안

호주 요리 유학의 모든 것! 노혁래 유학생

2019년 07월 14일 04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푸른 자연과 예술이 조화를 이루는 관광대국,

해마다 전 세계 900만 명이 찾는 호주는 외식 문화가 발달한 '요리 강국'이기도 한데요.

시드니 요리학교에서 호주 최고의 셰프를 꿈꾸는 한국 청년이 있습니다.

[노혁래 / 호주 요리 유학생 : 안녕하세요. 저는 호주에서 요리사를 꿈꾸고 있는 노혁래입니다.]

혁래 씨는 2년 전 요리사의 꿈을 품고 호주에 왔습니다.

원래 직업은 치열한 경쟁률을 자랑하는 호텔리어!

번듯한 직장을 마다하고 요리 유학생이 된 사연은 무엇일까요?

[노혁래 / 호주 요리 유학생 : 호텔 일을 하면서 사실 일이 너무 힘들고 정신적으로 힘들다는 생각을 많이 해서 행복해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고. 행복해지려면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해보고 싶어서 어렸을 때부터 요리를 배우고 싶었는데 요리를 해보면 행복해지지 않을까….]

물론 개인의 경력이나 능력에 따라 다르지만 호주는 요리사의 평균 연봉이 높은 나라로 유명합니다.

한국보다 약 2배 정도 높다고 하는데요.

무엇보다 세계적인 요리학교가 많아 요리 입문자라면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핀 레이스 / 요리학교 QTHC 총장 : 지난 4년 동안 300명 넘는 한국 학생들이 다녀갔어요. 모두 열심히 공부하는 훌륭한 학생들이었죠. 한국 학생들은 실력이 출중하고 언제나 열심히 공부합니다. 늘 진지한 자세로 임하기 때문에 대부분 졸업 후 호주 최고의 레스토랑에 취업하죠.]

학교가 끝나면 음식점에서 실전경험을 쌓는 혁래 씨!

최근 호주로 요리 유학을 오는 한국 청년들이 많아지면서 곳곳에서 한국인 셰프를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는데요.

틈틈이 준비한 영어 공부가 도움이 됐다고 말합니다.

[노혁래 / 호주 요리 유학생 : 학교에 입학하거나 졸업할 때 아이엘츠(IELTS)와 같은 영어 성적이 인정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일정 수준 이상의 영어 점수를 받아오는 것이 여기에서 생활하는 데 조금 더 유리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요리 프로그램과 함께 스타 요리사들이 인기를 끌면서 '셰프'하면 화려한 겉모습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화려함 뒤에 숨은 노동의 강도는 생각보다 훨씬 세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합니다.

[노혁래 / 호주 요리 유학생 : 제가 일을 디저트 파트에서 하다 보니까 제가 제일 늦게 퇴근하는 직원인데 한 번은 12시가 다 돼서 케이크를 42조각 내달라는 손님이 있었는데 케이크를 다 자르고 나서 오늘 하루도 진짜 고생 많았다.]

고된 일상이지만 뒤늦게 찾은 적성인 만큼 최고의 요리사를 향한 이 도전을 멈추지 않을 생각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