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질랜드의 한인 쌍둥이 물리치료사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글로벌코리안

뉴질랜드의 한인 쌍둥이 물리치료사

2019년 06월 23일 03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뉴질랜드 동포 청소년들이 농구 경기를 하고 있습니다.

운동에는 항상 부상이 따르기 마련,

연습장 구석에서는 다친 선수를 위한 물리치료가 한창입니다.

"착지할 때 이렇게 하지 말고 일직선이 되도록 해야 해."

그런데, 선수들을 돌보고 있는 물리치료사 두 명의 외모가 흡사하네요?

쌍둥이 물리치료사, 이상준 씨와 병준 씨입니다.

이상준 (31세) 물리치료 클리닉 운영 근골격 물리치료 담당

이병준 (31세) 물리치료 클리닉 운영 하체·족부치료 담당

이상준, 병준 형제는 8살 때 부모님을 따라 뉴질랜드로 이민을 왔습니다.

운동을 좋아했지만 부상이 잦았던 어린 시절, 자신과 같은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 물리치료사가 되기로 결심했습니다.

마침내 꿈을 이룬 형제는 2014년부터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상준 / 형 : 사실 우리가 같이 일할 줄 몰랐어요. 몰랐는데 이제 좋아하는 게 다 비슷해요. 좋아하는 음식, 좋아하는 운동, 좋아하는 색깔, 다행히 이상형은 달라서 괜찮은데….]

[손명진 / 클리닉 이용자 : 매번 물리치료를 받으러 갈 때마다 친절하게 잘 대해주세요. 두 분이 잘 고쳐줘서 부상을 잘 치료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에는 물리치료학을 공부할 수 있는 대학교가 세 개밖에 없습니다.

어려운 전문 분야인 데다 환자와 영어로 잘 소통해야 하기 때문에 한인 학생은 더욱 드뭅니다.

두 형제 모두 꿈을 이룬 비결은 뭔가요?

[이병준 / 동생 : 교수들이 다 백인이기 때문에 아시안 학생이면 눈에 띌 수밖에 없어요. 그래서 어설프게 잘하는 것보다 확실히 잘해야 해요.]

[이상준 / 형 : 연습을 많이 해야 해요. 친구들 다양하게 사귀어서 서로 만나서, 또 스스로 연습하고 (친구와) 서로 논문에 관해서 이야기하고. 혼자만 공부하는 건 안 되고요. 꼭 친구가 필요한 것 같아요.]

"형, 좀 더 미소 지으면 좋을 것 같은데?" "더 미소 지으라고?"

최근 형제는 유튜브를 통해 영상을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아낌없이 방법을 공개하는 이유는 병원에 못 오는 동포들이 부상에 대처할 수 있는 길을 알려주기 위해서입니다.

[이상준 / 형 : 한국 사람이니까 한국어를 잘하니까 뉴질랜드 1세 분들이 영어가 좀 불편하신 분들이 계시니까 오히려 더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이병준 / 동생 : 한국어로 쉽게 이해할 수 있게 진료를 설명해드리는 게 저희도 이제 보람을 느껴요.]

형제는 동포들의 건강을 위해 봉사활동의 폭을 더욱 넓힐 예정입니다.

"그럼 발목 테이프는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