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선학교 아이들의 슬픔과 웃음 전하는 영화감독 박영이

실시간 주요뉴스

글로벌코리안

조선학교 아이들의 슬픔과 웃음 전하는 영화감독 박영이

2019년 05월 26일 03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박영이 / 재일동포 3세 / 영화감독 : 영화는 수단이죠. 머릿속에서 생각하고 있는 것, 경험하고 있는 것, 느끼고 있는 것을 표현하는 수단이 영화라고.]

재일동포 3세 박영이 씨가 카메라를 만지기 시작한 건 20대 중반이던 19년 전.

재일동포들을 찍기 시작하면서부터였습니다.

[박영이 / 재일동포 3세 / 영화감독 : (재일동포 행사) 참가자들이 (영상을 보고) 정말 재미있었다고, 감동했다든지 그런 감상을 많이 들으면서 '아, 영상이 가지는 힘이 크다'는 걸 그때 처음으로 생각했죠. 그래서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영상을 가지고 내가 무언가를 표현할 수 없겠느냐고 계속 생각하면서 30살 때 전문학교에 다니면서 거기서 영화를 배우고 하게 되었죠.]

지금까지 영이 씨가 제작한 영화는 네 편, 모두 조선학교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조선학교는 해방 직후 재일동포들이 우리말을 가르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2010년부터 일본 정부의 고교 무상화 정책에서 제외됐습니다.

북한의 지원을 받았고, 북한을 지지하고 있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박영이 / 재일동포 3세 / 영화감독 : 해외에서 민족교육을 하자고 해보니까 우리말 가르쳐줘야지 ,지도를 보고 여기는 어디고 어떤 산이 있고, 이런 것까지 가르쳐줘야지, 그걸 해주는 나라가 있어야지. 그걸 해준 게 (당시) 북한이었던 거예요. 몇 십년 동안. 왜 북한하고 조선학교가 관계가 이어지게 되었는지, 지금까지 계속되어 있는가, 그런 것에 대해서 생각할 자료가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그게 영화를 만드는 계기가 된 거죠.]

"일본에서 태어나서 어중간한 존재이긴 하지만 그래도 북도 알고, 남도 알고, 일본도 아는 나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것이 있는 것이 아닌가 하고 느끼기 때문에…"

유엔아동권리위원회 등 유엔 기구들은 일본 정부가 다른 외국인 학교처럼 조선학교도 지원해야 하며 차별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박영이 / 재일동포 3세 / 영화감독 : 70년 넘게 분단됐기 때문에 아직도 냉전의 사고, 생각, 그런 것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거기서 어떻게 벗어나느냐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최근 영이 씨는 또 다른 수단으로 재일동포의 진짜 모습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박치기란 말에는 '미어뜨리다'는 말도 있다고 해요 이 코너는 '박치기TV'라는 이름인데 우리가 여러 가지 벽을 꿰뚫을 수 있으면 좋겠어요."

[박영이 / 재일동포 3세 / 영화감독 : 사람들한테, 동포들의 이야기로 웃음을 줄 수 있는 게 정말 중요하다고 저는 생각해요. 영화 활동도 그렇고 유튜브 활동을 하면서 느끼는 것은 말을 하고 소통을 하면 통한다는 거예요. 모를 뿐이지, 옆에 동포가 없을 뿐이지 알게 되면 이해할 수 있고 같은 인간으로서 이해를 하는 그런 가능성이 있다고 저 자신이 활동하면서 느끼죠.]

오늘도 영이 씨는 조선학교 아이들이 배우는 '조선무용'을 카메라에 담고 있습니다.

'북한 춤'이라는 편견에 가려진 조선무용의 매력을 전하고 싶습니다.

[박영이 / 재일동포 3세 / 영화감독 : 조선무용의 특징은 오락화되어 있는 점에 있어요. 무대 작품으로. 속도도 빠르고 신체 능력도 필요하고 재미가 있어요. 조선무용 속에 드라마가 있고. 지금 촬영하면서 하나의 작품으로 다큐멘터리도 해보고 싶고. 극영화도 해보고 싶다고 생각입니다.]

차별과 편견 속에서도 웃음을 잊지 않고 우리말과 문화를 지켜온 아이들의 모습을 알리고자 달려왔습니다.

상황은 여전히 어렵지만 영이 씨가 전하고 싶은 건 명확합니다.

[박영이 / 재일동포 3세 / 영화감독 : 희망이죠, 희망. 세계를 보면 정말 어려운 문제들이 많잖아요. 어렵게 사는 아이들도 있고. 그래도 꼭 희망이 있다는 것을 이 영화를 통해서 알리고 싶다는 게 저희가 가장 알리고 싶은 것이죠. 해가 뜨기 전에 가장 어둡다고 하잖아요. 해가 뜰 직전이. 이제 곧 해가 뜰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살아야 사람이 사는 맛이 나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