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03명| 완치 10,422명| 사망 271명| 검사 누적 921,391명
바게트의 나라 프랑스에서 '제빵의 달인'이 되다
Posted : 2019-05-26 03:50

동영상시청 도움말

낭만의 도시 파리,

이곳에도 달인이 있다고 해서 찾아왔다.

["봉쥬르. 안녕하세요. 25년째 빵 만들고 있는 배주식이라고 합니다. 반갑습니다."]

배주식 달인의 하루는 모두가 잠든 새벽 1시에 시작된다.

지금부터 꼬박 일곱 시간을 준비해야 손님을 맞을 수 있다.

["저온숙성을 좀 길게 하고. 내일 아침에 발효를 다시 시켜서 다시 굽고…."]

한국에서 12년간 빵을 만들던 달인은 일본을 거쳐 2005년 파리에 왔다.

빵의 본고장 프랑스에서 제빵 실력을 평가받고 싶었다.

[배주식 / 제빵의 달인 : 한국이랑 일본은 너무 다양한 제품들이 많은데 여기는 일본과 한국과 비교하면 좀 단순하게 보였어요. 처음에는. (그런데) 이 변하지 않는 제품으로 이거를 계속 꾸준하게 해 나가는 게 정말 쉬운 게 아니구나. 정말 힘들다는 생각을 했고 제품의 다양성도 중요하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건 기본이라는 걸 알게 됐고.]

달인이 제일 공들이는 건 바로 팥빵.

팥이 익숙하지 않은 프랑스에서 팥을 넣은 빵은 그야말로 모험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이 빵집의 ‘효자 상품'이란다.

[배주식 / 파리의 제빵 달인 : 프랑스 사람들이 팥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더라고요. 그러면 한 번 드셔봐라. 그러면서 시식도 하고 그러니깐 그 이후에는 반응이 너무 좋아서 프랑스 할머니가 팥빵을 사러 와서 팥빵이 없으니깐 화를 내고 가요. 왜 맨날 오면 없냐. 아침 일찍 오셔야 합니다. 아니 매일 있어야지 왜 없냐 화를 내고.]

달인 빵집의 매력은 한국식 빵을 맛볼 수 있다는 것!

그런데 손님 대부분은 프랑스 사람이다.

파리의 작은 빵집에서 새로운 한류 바람이 불고 있다.

[피에르 / 손님 : 빵도 맛있고 디저트도 맛있어요. 이 동네에서 제일 맛있는 빵집이죠. 그래서 자주 와요.]

[아이야트 / 손님 : 여기 빵을 좋아해요. 왜냐면 빵이 특별하거든요. 아주 맛있어서 이곳에서 자주 빵을 사요.]

콧대 높은 파리지앵에게 인정받기 위해 참 부단히도 노력한 배주식 달인!

이 맛있는 빵을 고국에 자랑하고 싶은 것이 소박한 꿈이란다.

[배주식 / 파리의 제빵 달인 : '이 집이, 이 빵은 최고다'라는 얘기를 들을 때 너무 기분이 좋죠. 37:56~ 한국에다가 가게를 하고 싶은 생각도 있고. 그게 2호점이 될지, 3호점이 될지 모르겠지만, 준비할 예정입니다.]

한국에 2호점 생기면 꼭 갈게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