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생은 60부터…가슴 뛰는 삶의 무대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12 03:39
오늘도 맑고 청명한 뉴질랜드.

나도 한 슈퍼유먼 소리 듣는데, 여기 더한 슈퍼우먼이 있단다.

올해로 환갑이 된 박수애 씨.

자식 유학길 따라온 이곳에서 강산이 두 번 변했다.

[박수애 / 민화 작가 : 저는 결혼하면서 시어머니를 모셨어요. 12년을 모셨었는데, 그래서 거의 전업주부로 살았어요. 전업주부로 살다가 아이 유학 보내게 되면서 같이 오게 됐어요.]

수애 씨는 요즘 '누구 엄마'가 아니라 '작가님'으로 불린다.

여기 모인 사람들은 모두 수애 씨에게 민화를 배우러 온 사람들이다.

[박수애 / 민화 작가 : 뉴질랜드에서 오래 살다 보니깐 반은 뉴질랜드인, 반은 한국인으로 살았거든요. 그때 내 나라의 감성, 문화, 색깔 그게 얼마나 귀중하고 좋은 건지 알게 됐거든요.]

누구의 아내, 며느리, 엄마로 이역만리 뉴질랜드에서 억척스럽게 살아낸 세월.

그 사이 '박수애'라는 이름 석 자는 점점 희미해졌다.

그래서일까?

선명한 빛깔로 존재감을 뽐내는 민화를 처음 본 순간 한 번에 마음을 빼앗겼다.

[박수애 / 민화 작가 : 눈이 막 튀어나온다는 그런 표현 있죠. 우와 이런 색깔이 있었어? 이런 장르가 있었어?]

도전하기 늦은 나이는 없다.

쉰넷에 그림을 배우기 시작해 쉰여섯에 민화 작가로 데뷔한 수애 씨.

한국과 뉴질랜드를 오가며 작품 활동을 하느라 몸이 두 개라도 모자랄 지경이다.

[박수애 / 민화 작가 : 제가 작가가 될 거란 생각은 못 하다가. 하다 보니 어 그래, 이만큼, 이만큼, 이만큼(씩 늘고). 어라? 내가 못할 이유가 없다. 그러고 시간 투자를 정말 많이 했습니다.]

누구의 아내, 며느리, 엄마가 아닌

민화를 그리는 어여쁜 여자, 박수애!

도전하는 당신은 꽃보다 아름답다.

[박수애 / 민화 작가 : 기회가 주어졌을 때 그냥 빼지 말고, 무조건 한번 도전을 해보라는 거. 그러면 그다음 일은 자연스럽게 흘러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 몽골에서 인생 2막을 시작한 또 한 명의 사람.

67세 청년, 정우진 씨!

그는 스스로를 '청년'이라 부른다.

몽골의 한 대학에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가르치고 있다.

[정우진 / 몽골 민족대학교 한국어과 교수 : 윤동주 시인의 서시 처음에 죽는 날까지를 빌궁과 첼리궁이 한번 읽어 봤으면 좋겠는데….]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러움이 없기를"

[정우진 / 몽골 민족대학교 한국어과 교수 : 저는 아이들을 가르치는 게 천직인 것 같아요. 아이들과 있으면 정말 행복해요. 뭐든지 가르쳐줘야 하고 뭐든지 같이 나눠야 하고….]

친구 따라 강남 간다는 말처럼,

9년 전 무역 사업을 해보자는 친구를 따라 몽골에 왔다.

나름 굵직한 공장을 운영하며 해외 곳곳에 무역 사업을 하던 그였다.

순수하고 때 묻지 않은 몽골 학생들을 만나기 전까지는 말이다.

[정우진 / 몽골 민족대학교 한국어과 교수 : 여기 아이들이 한국 대학생들과 달리 굉장히 순수합니다. 스펀지에 물을 빨아들이듯 잘 받아들입니다. 그래서 여기 와서 저희가 동화되기 쉽고 몽골 사람들 또한 한국에 가면 잘 어울리고 동화됩니다. 언어도 금방 습득하고….]

[게를치맥 / 몽골 민족대학교 한국어학과 3학년 : 배울 것도 많고 우리에게 수업을 너무 재미있게 가르쳐줘요.]

환갑이 넘은 나이에 몽골 민족대학교 교육학 박사 과정에 도전한 우진 씨!

그렇게 몽골에서 한국어 선생님으로의 인생 2막이 시작된 것이다.

오늘은 학생들과 특별한 나들이를 가기로 했다.

"한국의 문화 탐방! 오늘은 맛있는 '치맥'을 먹으러 특별히 시간을 낸 거야! 가보자~!"

"아빠나 엄마 선생님, 어른들하고 마실 때는 한국의 풍습은 꼭 잔을 돌려서 마시고…."

[빌궁바트 / 몽골 민족대학교 한국어학과 3학년 : 교수님 덕분에 이렇게 맛있는 걸 먹어서 너무 좋습니다. 교수님 감사합니다.]

가족들은 한국에서 열렬한 응원을 보내주고 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딸과 손주들에게 꿈을 꾸는 아버지, 도전하는 할아버지의 모습을 오래도록 보여주고 싶다.

[정우진 / 몽골 민족대학교 한국어학과 교수 : 60세가 넘어도 장년이지 노년이 아니거든요. 그래서 어떤 일이 주어졌을 때 저는 청년같이 하고 있습니다.]

[정우진 / 몽골 민족대학교 한국어과 교수 : 한 번의 재도약이 최고의 멋진 점프가 된 것 같아요. 인생 점프. 그래서 두 번째 인생이 아니라 최고의 제 인생을 사는 것 같아 아주 행복합니다.]

언젠가 세계 행복지수 1위라는 부탄에 가서 자그마한 학교를 짓고, 미래의 꿈나무를 키워내는 게 목표라는 67세 청년, 정우진 씨!

우리, 부탄에서 다시 만나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