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음식으로 한국 알려요…스위스의 한식 교실
Posted : 2018-11-25 19:3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한식이 해외에서 건강식으로 알려지면서, 호기심을 느끼는 외국인이 늘고 있습니다.

멀리 스위스 취리히에도 한식을 직접 만들어보고 배울 수 있는 공간이 생겼습니다.

스위스의 한식 교실 '셜리의 키친'을 유영미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또각또각 칼질 소리와 즐거운 웃음소리가 흐르는 주방.

요리를 마치고 나 한입, 너 한입, 직접 만든 김치를 먹어보는 재미가 쏠쏠한데요.

이곳은 스위스 취리히의 한식 교실 '셜리의 키친'입니다.

[베린다 야스민 구온 / '셜리의 키친' 수강생 : 한국 음식을 사랑합니다. 몸에 굉장히 좋고 맛도 좋아요. 한국 음식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사니 기즐 / '셜리의 키친' 수강생 : 무조건 시도해봐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꼭 한국 음식을 배우고 싶었는데 어떻게, 어디서 배워야 할지 알 수가 없었거든요. 그래서 왔습니다.]

'셜리의 키친'을 만든 건 한국인 셜리 조 씨.

한식을 통해 스위스에 한국 문화를 알리자는 취지에서 2년 전 처음 수업을 시작했습니다.

셜리 씨는 어릴 때부터 요리를 즐겨 제과업에 10년간 몸담았는데요.

여기에 한국, 필리핀, 미국, 스위스 등 다양한 나라에 거주한 경험이 더해져, 음식을 통해 문화를 알리는 일을 구상하게 됐습니다.

[셜리 조 / '셜리의 키친' 강사 : 저는 스위스에 사는 한국인으로서 스위스의 음식문화와 한국의 음식문화를 그 음식뿐 아니라 스위스 사람들의 생각, 어떤 사고방식으로 음식을 먹고 어떻게 치즈나 초콜릿을 만드는가. 왜 스위스가 치즈나 초콜릿이 유명한가 왜 한국은 김치를 먹는가. 김치를 어떻게 먹는가? 중국이나 일본이랑 비교해서 어떻게 다른가? 그런 거, 문화를 음식을 통해서 소개하는 그런 요리교실이에요.]

스위스 현지인부터 관광객까지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한식 조리 체험을 위해 이곳을 다녀가는데요.

셜리 씨는 스위스인 식탁에 빠지지 않는 치즈와 우리나라의 김치를 비교하며 수강생들에게 한국의 발효 문화를 쉽게 설명합니다.

셜리 씨는 치즈 품평 전문가인 치즈 소믈리에이기도 합니다.

[셜리 조 / '셜리의 키친' 강사 : 스위스 치즈와 김치는요. 아주 다른 것 같지만 비슷한 점이 많아요. 둘 다 발효 음식이고요. 아주 오랜 시간 역사를 걸쳐서 다듬어져 온 아주 완벽한 음식이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그 지역의 특성, 기후, 이런 것들이 잘 배어있는, 문화가 반영된 음식이라고 생각하고요.]

음식으로 한국을 알리는 '셜리의 키친', 스위스인의 밥상에서 한식의 자리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셜리 조 / '셜리의 키친' 강사 : 아직 스위스는 독일 베를린 같이 붐이 그렇게 크지는 않은데요. 이렇게 천천히 유행이 온다고 생각해요.]

스위스 취리히에서 YTN 월드 유영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