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우리는 한국어 독학 왕…통역 봉사 에티오피아 청년들
Posted : 2018-08-19 19:3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우리에겐 아직 낯선 나라 에티오피아에 한국어를 스스로 배워 통역 봉사를 하는 청년들이 있습니다.

앞으로 한국과 에티오피아를 잇는 민간 외교관이 되고 싶다는데요.

에티오피아 청년들이 한국어 실력을 키운 비결을 송태진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에티오피아 메켈레에 있는 한적한 시골 동네 퀴하.

한국 의료봉사단이 마을을 찾았다는 소식에 마을 주민들이 모두 한자리에 모였는데요.

의료봉사가 한창인 현장에 소통을 돕는 학생이 눈에 띕니다.

[라헬 게타초 / 통역 봉사자 : 저는 한국말을 9년 동안 공부했습니다. 제가 한국 의료 봉사단을 위해 통역을 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쁩니다.]

[이주옥 / 소아과 전문의 : 오기 전에 가장 큰 장벽이 언어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의료봉사 팀에서 번역할 수 있는 친구들을 잘 준비해주셔서 솔직히 제 걱정이 첫 진료를 하면서부터 모두 사라졌어요.]

한국어에 능숙한 에티오피아 학생들이 통역 봉사에 나선 건데요.

놀랍게도 모두 스스로 한국어를 배운, 한국어 '독학 왕'입니다.

한 번도 가본 없는 나라, 한국에 관심을 가지게 된 건 한국 드라마 덕분이었습니다.

[게타훈 아다네 / 통역 봉사자 : 한국말은 사실 11년 전에 처음으로 한국 방송을 통해 알게 됐습니다. 그때부터 한국 드라마를 많이 봤고. 그 이후로 점점 한국어를 하게 된 것 같아요.]

통역 봉사가 없을 때면 일주일에 한 번씩 모여 한국어를 공부합니다.

한국을 사랑하는 청년들을 위해 에티오피아에 거주하는 한인들도 일일교사를 자처하거나 교실을 제공하는 등 여러 도움을 주는데요.

오늘은 집에서 간단히 해먹을 수 있는 한국 대표 음식, 수제비를 준비했습니다.

"이거 수제비 먹어본 적 있어요?"
"전 없어요."
"처음?"
"네. 처음이에요."

청년들의 소망은 언젠가 한국을 방문하는 것.

한국에서 꼭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마흐테르 워크네 / 통역 봉사자 : 빅뱅 GD 제일 좋아요. 팬이에요.]

[라헬 게타초 / 통역 봉사자 : 엑소의 케이 만나는 거. 너무 너무 사랑해서 만나고 싶어요. 또 이종석, 이민호 이런 분들. 엑소랑 방탄소년단 너무 팬이라서 만나고 싶어요.]

우연히 접한 드라마 한 편이 에티오피아 청년들을 한국 전문가로 이끌었습니다.

재미로 시작한 한국어지만, 앞으로 더욱 열심히 배워 두 나라를 잇는 연결고리가 되고 싶습니다.

"우리는 한국어 통역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833명| 퇴원 22명| 사망 8명